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인천공항 지분 국민주 매각”





청와대와 정부·한나라당이 우량공기업인 인천공항공사에 대해 국민공모주(국민주) 방식의 매각을 추진키로 했다. 한나라당 홍준표(사진) 대표는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비공개로 조찬 회동을 한 자리에서 인천공항공사 지분 정리 방안으로 국민주 매각방식을 제시했다고 여권 핵심 관계자가 1일 전했다.

홍 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인천공항공사를 포항제철과 같이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오늘 오전 임태희 대통령실장에게도 설명했으며, (임 실장의) 반응이 긍정적이었다”고 밝혔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홍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인천공항공사의 국민주 매각 방식에 공감한다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홍 대표는 간담회에서 “공항공사를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하는 것은 그 자체로 서민정책인 데다 국부 유출도 방지할 수 있다”며 “지분의 49%는 국민주로 매각하고, 나머지 51%는 정부가 가지면 공사의 지위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간담회에서 이 대통령과의 조찬 회동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홍 대표는 지난달 우리금융과 대우조선해양을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하자고 주장했지만 청와대·정부에선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홍 대표가 인천공항공사의 국민주 매각을 들고 나온 건 이 문제를 먼저 관철한 뒤 우리금융 등의 국민주 매각을 추진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됐다는 게 당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반면 청와대와 정부가 인천공항공사의 국민주 매각 문제를 긍정 검토키로 한 건 홍 대표가 우리금융 등에 대한 미련을 버리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우리금융과 대우조선해양은 비상장회사인 인천공항공사와 달리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홍 대표의 ‘입’을 막으려면 인천공항공사의 국민주 매각 주장을 긍정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청와대와 정부가 판단한 것 아니냐는 얘기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인천공항공사는 공적자금을 회수해야 한다는 부담이 없고, 기존 주주의 반발을 고려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우리금융 등과 성격이 다르다”며 “공기업을 국민주 방식으로 하나라도 지분 매각해야 한다면 인천공항공사가 더 낫다”고 말했다.

신용호·손해용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홍준표
(洪準杓)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
[現]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1954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