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산그룹 박용현 회장 “양적 성장 넘어 질적 성장에 집중”





박용현(사진) 두산그룹 회장은 1일 창립 115주년 기념사를 통해 “이제는 양적 성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질적 성장에 집중할 때”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두산은 발 빠른 변화와 과감한 투자로 인프라 지원 사업(ISB)에서 글로벌 기업과 견줄 만한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이제는 질적 성장을 위해 과감한 기술 투자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제품과 서비스 개발에 힘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장에 걸맞게 기업이 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의 외연도 넓혀 가겠다”며 “협력업체와 선순환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두산 고유의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재 육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사람이 미래라는 철학을 굳건히 다지고 경영 전반에 스며들게 해야 한다”며 “임직원이 소속감과 자부심을 갖고 일하는 환경이 마련되고, 조직 문화와 업무 방식의 선진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