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문 표절’ 임청 총장, 교수 연봉 1000만원 올려





1억 들여 교직원 백두산 연수도
시민단체 “등록금으로 선심 써”
학교측 “7년간 연봉 동결 만회”





경기도 김포에 있는 전문대인 김포대학의 임청(71·사진) 총장이 최근 교수 연봉을 한꺼번에 최고 1000만원가량 올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또 교직원 대부분(교수·직원 등 100여 명)이 지난달 3박4일간 백두산 연수를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임 총장이 석사학위 논문 표절로 학위를 취소당하자 교수와 직원들에게 선심 행정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31일 이 대학 미래발전위원회에 따르면 임 총장은 최근 전임 교수 60여 명의 연봉을 1000만원 인상했다. 10년차 정교수 연봉은 6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올랐다. 직원 연봉도 400만원가량 인상됐다.



 교직원들의 백두산 연수에는 1억여원이 들어갔다. 이 대학은 전체 대학 수입(2009년 결산 기준 301억원)의 70%를 등록금에 의존하고 있다. 김포대학은 지난해 2.9%, 올해 2.5% 등 매년 등록금을 인상했다. 정형진 미래발전위원회 사무총장은 “임 총장이 석사학위 논문 표절로 망신을 당하자 교직원들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등록금으로 선심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대학 기획실 관계자는 “2004년부터 임시이사 체제가 되면서 연봉이 오르지 않아 임 총장이 올려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올 3월 취임한 임 총장은 석사학위(한양대 산업경영대학원) 자격을 최근 취소당했다. 1978년 쓴 논문이 다른 대학 석사학위 논문을 그대로 베낀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본지 5월 13일자 20면). 이 대학의 총장을 포함한 교원 인사 규정은 ‘석사학위 이상 소지자’로 돼 있다. 석사학위가 취소된 임 총장은 총장 자격이 자동 상실되는 셈이다.



 하지만 총장 취임 취소나 재선임 등을 결정하는 이사회나 교육과학기술부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이 대학은 교과부가 2004년부터 관선이사를 파견해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