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신장 연쇄 유혈 참극 … 15명 사망





주말 이틀간 거리에서 무차별 흉기 난동, 폭탄 공격 … 30여 명 부상





중국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에서 지난 주말 또다시 유혈 참극이 벌어져 15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31일 신장 서쪽 끝 카스(喀什) 시내에서 폭탄이 터져 경찰관 1명을 포함해 3명이 목숨을 잃고 3명이 부상했다. 통신은 현지 경찰의 말을 인용, 폭발이 오후 4시30분(현지시간)쯤 일어났으며 폭발 직후 당국이 용의자 4명을 사살하고 다른 4명을 붙잡았으며 또 다른 4명을 추적 중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현지 소식통들은 희생자 3명 모두 경찰관이라고 밝혔으나 목격자들은 이들 경찰이 전날 흉기 난동 때 숨졌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날 오후 11시45분쯤 카스 거리에서 괴한 2명이 트럭을 탈취해 운전기사를 살해한 뒤 차를 행인들에게 돌진시켰다. 이들은 트럭에서 내려 흉기를 무차별 휘둘러 7명을 죽이고 28명을 부상시켰다. 다친 사람 중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범인 1명은 행인들과 격투 과정에서 붙잡히고 다른 1명은 숨졌다. 현지 공안 당국은 붙잡힌 범인을 상대로 사건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아울러 흉기 난동사건 직전에 카스의 음식가에서 폭발이 있었고 오후 10시30분에는 미니밴이 폭파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흉기 난자와 폭탄 공격이 누구의 소행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공안 당국은 연쇄 폭발에 이은 이번 흉기 난동사건이 지난달 18일 신장 남부 도시 허톈(和田)시에서의 공안 파출소 충돌사건(18명 사망)에 이어 발생했다는 점에서 긴장하고 있다. 중국으로부터 분리독립을 요구해 온 위구르인들의 독립투쟁의 일환인지, 우발적인 묻지마 살인극인지는 곧바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의 원인에 대해 신화통신은 영문판 뉴스를 통해 “유혈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카스에서 두 건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해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당국은 신장 자치구 신문판공실 허우한민(侯漢敏) 주임의 말을 인용해 흉기 난동사건의 범인이 모두 위구르족이라고 전했다.



 신장 자치구의 중심도시 우루무치에서는 2009년 7월 5일 분리독립을 요구하는 위구르족과 한족 간 민족 갈등이 폭발해 197명이 숨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후에도 유혈충돌사건이 잇따르면서 중국의 대표적인 변방 지역인 신장 자치구의 치안에 큰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위구르인들은 중국이 불법적으로 자신들의 땅인 신장 자치구를 점령하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해외에서 분리독립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중국 정부를 상대로 무장 투쟁을 계속해 왔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