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재 피해 중소기업에 최대 3억 지원





금융권 수재민 돕기 지원책
대출금리 깎아주고 납입 늦춰줘
2000만원 생활안정자금 대출도





이번 폭우로 피해를 본 개인과 기업을 위해 금융권이 지원책을 내놨다. 대출금리를 깎아주고 대출원리금이나 보험료, 카드대금 납입을 늦춰주는 식이다.



 국민은행은 수해 고객에게 최고 2000만원 범위에서 긴급생활안정자금을 빌려주기로 했다. 가계 신용대출은 신용 1등급 수준(연 7%대 초반), 주택담보대출은 연 4.45~4.59%의 낮은 금리로 제공한다. 개인사업자나 법인은 최고 1%포인트 금리를 깎아주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하나은행 역시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개인·중소기업 대출금리를 깎아준다. 우대금리는 가계신용대출 1%포인트, 소호·중소기업 대출 최대 2%포인트다. 창구 송금이나 인터넷·자동화기기 수수료도 전액 면제받을 수 있다. 농협은 10월 말까지 수해를 당한 농업인·지역주민·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을 지원해 준다. 새로 대출을 받거나 기한을 연장할 때는 금리를 최대 1%포인트 낮춰준다. 기존 대출 고객에 대해서도 만기를 연장해 주고 이자 납입을 6개월간 미뤄준다.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은 피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책을 내놨다. 우리은행은 경인·강원 지역 중소기업 피해 업체가 대출받을 경우 최고 1.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해 주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당 3억원까지 영업점장 전결로 특별자금을 지원해 준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와 별도로 ‘수해피해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꾸렸다. 서울 여의도 금감원 1층 금융민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수재민 전용 핫라인(02-3145-8695~6 또는 국번 없이 1332)을 이용하면 상담받을 수 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