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세계육상 성공해야 평창 올림픽도 성공”





조양호 2018 평창 유치위원장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을 훌륭히 열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반드시 성공해야 합니다.”



 조양호(63·사진)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위원장이 대구 세계육상선수권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미디어의 지원을 요청했다. 29일 서울 태평로클럽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위원장은 “대구 세계선수권대회에 대한 국민들의 큰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겨울올림픽 유치 성공을 축하한다.



 “중앙정부가 직접 나섰을 뿐 아니라 이명박 대통령과 체육계, 온 국민이 힘을 합쳤기 때문에 성공했다. 그런 노력을 계속돼야 평창 겨울올림픽을 성공리에 개최할 수 있다.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조직위원장이 누가 되든 다시 하나로 뭉쳐 노력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대구 세계육상선수권이 성공하면 평창도 성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에 증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비인기종목 대회도 성공시켜야 한다.”



 - 대구 세계선수권대회를 지원할 것인가.



 “유치 활동을 할 때 세르게이 붑카(우크라이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만났더니 대구 세계선수권대회 때 인천국제공항에서 대구공항으로 직행하는 항공편 횟수를 늘려 달라고 하더라. 그의 요청을 받아들여 하루 두 차례이던 인천공항~대구공항 항공편을 여섯 번으로 증편했다. 앞으로도 지원해야 할 일이 있다면 지원할 것이다.”



 조 위원장은 대구 세계육상선수권의 관중 동원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학생이나 공무원 등을 동원해 관중석을 메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대구시는 물론 미디어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 평창 겨울올림픽이 경제적으로도 성공할 수 있겠는가?



 “확신한다. 고속전철이 개통되면 평창은 서울에서 불과 한 시간 거리가 된다. 수도권도 평창의 시장이 되는 것이다. 올림픽이 끝난 다음에는 사계절 레저휴양지로 각광을 받을 것이다.”



 - 평창에 경기장을 새로 짓는 과정에서 자연이 훼손될 거라는 우려가 있다.



 “동식물 보호에 각별히 주의한다면 자연을 파괴하지 않고도 좋은 경기장을 지을 수 있다. 면밀한 조사를 거친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다.”



 - 조직위원장이나 IOC위원을 맡을 생각이 있는가.



 “유치에 성공했으니 내 임무는 완수했다. 조직위원장이든 IOC위원이든 내가 원한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우리 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기여할 생각은 있다. 유치 활동을 하면서 우리나라에도 국제 스포츠 전문가가 많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전문가 육성과 인프라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



허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