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녀파이터’ 임수정, 일본서 불리한 성대결 ‘네티즌 뿔났다’





 

한국의 대표적인 미녀 파이터인 임수정(26·이종격투기 선수)이 일본 방송에 출연해 보호장구 하나 없이 일본의 남성 개그맨 3명과 집단 대결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흥미 위주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임 선수는 '쇼'인 것으로 알았으나 실제는 격투현장을 방불케했다. 임 선수와 대결한 개그맨 가운데는 K-1 선수를 지낸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선수는 이와 관련 쿠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방송국 TBS에서 섭외요청을 받았을 때는 독일에서의 시합후유증으로 다리부상을 입고 쉬던 중"이라며 "TBS에서 '리얼이 아니라 쇼니까 괜찮다'고 해 응락했다"고 말했다. 한국의 여성 격투기를 알리겠다는 욕심 때문이었다.



하지만 막상 프로그램이 진행되자 상황은 딴판이었다. 임 선수에게는 보호장구를 전혀 지급하지 않은 반면, 일본 개그맨들에게는 보호장구가 지급됐다. 임 선수에게 지급된 글러브도 당초 약속했던 작은 글러브가 아니라 얼굴만한 큰 글러브였다. 사실상 공격이 불가능한 장비였다. 사전에 임 선수에게 "남자들의 얼굴은 때리지 말라"는 당부도 있었다. '쇼'이겠거니하고 링에 올라 공이 울리는 순간 일본 개그맨은 하이킥과 니킥을 연달아 임 선수에게 날렸다. 몸만 풀려던 임 선수는 갑작스런 공격에 나가 떨어졌다. 이 개그맨은 과거 럭비와 K-1격투기 선수로 단련된 사람이었다.

독이 오른 임 선수는 끝까지 이들과 차례차례 한 명씩 대적했다. 사전에 부상 사실을 방송국 측에 알렸지만 일본 개그맨들은 집중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승부는 무승부로 끝났지만 임 선수는 부상이 도져 2개월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공항에서는 휠체어 신세를 져야 할 정도였다.



이 프로그램은 유튜브 등에 올라 국내에 확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건 구타다" "아예 한국 미녀에 작정하고 분풀이하는 것 같다" "전직 격투기 선수였던 건장한 남성을 내세워 성대결을 펼치다니 정말 화가 난다" "거의 집단 폭력 수준이다. 일본은 도대체 이걸 버라이어티라고 만든 것이냐"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유혜은 리포터







◆관련기사

▶임수정 "사전에 그냥 쇼라고 하더니…" 억울함 토로

▶日개그맨, 한국 미녀 파이터에 작정한듯 '집단 린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