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국대, 다음 달 9일 진로진학 박람회 개최

단국대학교(총장 장호성)가 다음 달 9일 천안캠퍼스에서 ‘대학 진로진학 박람회’를 개최한다.



서울·경기·대전·충청권 21개 대학 참가 … 입시상담·특강

대학별 수시모집·입학사정관 전형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박람회는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입학사정관 선도대학’으로 선정된 단국대가 선도대학 지원사업 일환으로 기획한 행사다.



 박람회에는 서울·경기권 7개 대학(건국대·단국대·동국대·서울시립대·숭실대·아주대·인하대), 대전·충청권 14개 대학(KAIST·건국대 충주캠퍼스·건양대·공주대·남서울대·단국대 천안캠퍼스·서원대·선문대·순천향대·중원대·충주대·한국교원대·한밭대·호서대) 등 21개 대학이 참가해 수험생을 위한 대학 안내와 입시상담을 진행한다.



 단국대 천안캠퍼스 진로진학정보관(학생극장)에서는 오전 9시 30분 개막식에 이어 10시부터 전체 참가자를 대상으로 ‘바람직한 진로선택’이라는 주제로 광운대 김정권 교수의 특강이 열린다. 11시부터는 인문·사회·경상·기초과학·공학·생명과학·예체능 등 계열별 진로 설정 특강이 열린다.



 세미나관(국제회의장)에서는 진학교사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입학사정관제 정책방향, 서류평가, 유연면접시스템(토론·발표·LAB면접) 안내, 진학교사 및 입학사정관 전문성 향상 등을 주제로 특강이 열린다. 상담관(사회과학관)에서는 박람회에 참가한 21개 대학이 부스를 마련, 대학별 전형 안내 및 입시상담이 이뤄진다.



 단국대는 이번 박람회를 앞두고 대전·충청·경기남부지역 294개 고등학교에 참가 신청 공문을 발송했다. 단국대는 수험생, 학부모, 진학담당 교사 등 1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참가 신청은 각 고등학교별로 다음 달 2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단국대는 지난 5월 교육과학기술부와 대교협으로부터 2년 연속 ‘입학사정관 선도대학’으로 선정돼 지난해보다 두 배 가량 늘어난 11억 50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아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의=단국대 입학사정관팀 041-550-3456~9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