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저희 집도 물 새 난리 치렀습니다”





거실 물바다 … 양동이로 물 빼내





박근혜(얼굴) 전 한나라당 대표의 삼성동 자택이 서울 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를 보았다. 박 전 대표는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희 집도 물이 새서 한참 난리를 치렀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 친박근혜계 인사에 따르면 호우가 집중됐던 27일 낮 자택 천장에서 물이 새면서 거실로 흘러들어 한동안 거실이 물바다가 됐다고 한다. 이 때문에 박 전 대표가 관계자들과 함께 물이 새는 곳에 양동이를 놓고 물을 빼내는 등 소동이 일었다. 박 전 대표가 1991년부터 20년째 살고 있는 삼성동 자택은 지어진 지 30년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근혜 전 대표 삼성동 자택.



  박 전 대표는 트위터에 올린 또 다른 글에서 이번 수해 피해자들에 대해 “엄청난 물폭탄을 퍼붓는 하늘을 보고 또 보며 안타깝고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소중한 가족을 잃으신 분들, 말할 수 없는 피해를 당하신 분들에게 뭐라 위로를 드려야 할지…. 하루빨리 복구되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상이변이 계속되고 있지만, 계속되는 이변은 더는 이변이 아닐 것”이라며 “이제 과거와 다른 기준으로 선제적으로 예방하지 않으면 국민의 안전을 감당해 내지 못할 것인 만큼 거기에 모든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