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탤런트 도난 포르쉐, 강원도민저축 창고서 나와

유명 탤런트 A씨가 1년 전 도난당한 고급 외제 승용차가 강원도민저축은행의 창고에서 발견됐다. 이 은행은 부실·불법 대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28일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할부금융사로부터 빌려 탔던 검은색 포르셰 승용차를 도난당했다고 지난달 19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서울 역삼동의 한 자동차공업사에 차를 맡겼다가 잃어버렸지만 뒤늦게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소유권 이전 절차를 진행하면서 차를 찾지 못하자 신고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차가 하남시에 있는 강원도민저축은행 창고에 보관돼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창고에는 저축은행 채규철(61) 회장이 부실·불법 대출 과정에서 담보로 받은 고급 외제 승용차 19대가 보관돼 있었다. 경찰은 이 차가 은행 창고에 보관되게 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차량을 확보할 방침이다.



성남=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