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원 ‘가짜출장비’로 비자금 만든 에너지평가원





감사원, 조직적 횡령 적발





지식경제부 산하 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이준현·사진)이 허위출장명령서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20개월 간 3000만원이 넘는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이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한꺼번에 거액을 빼돌리면 꼬리를 밟힐 것을 우려해 곗돈을 붓듯 소액으로 나눠 다달이 연구비를 횡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3주에 걸친 기관감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비자금의 용처를 확인 중이다.



 28일 감사원과 평가원에 따르면 비자금 조성은 기관 설립 넉 달 만인 2009년 9월 시작됐다. 당시 평가원의 김모 실장이 각 본부장과 팀장들에게 추석과 국정감사 때 선물 구입 등을 위해 돈이 필요하다며 현금 1000만원을 조성해 상납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평가원의 한 관계자는 “팀별로 허위 출장명령서를 작성한 뒤 직원 계좌에 입금된 출장비를 인출해 팀별로 모으는 방법이 동원됐다”며 “일부 팀에서는 한 사람이 일주일에 세 번씩 출장간 것으로 꾸미기도 했다”고 전했다.



 감사원 감사 결과 같은 해 10월에도 국감 활동비가 필요하다며 300만원 갹출 지시가 내려졌으며 같은 방식으로 자금이 마련됐다. 지난해 5월부터는 한번에 목돈을 마련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이유로 매달 팀별로 10만~30만원씩 곗돈을 붓듯 돈을 모으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를 통해 2000만원가량이 추가 조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팀은 출장비 유용으로 윗선에서 요구한 상납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모아 팀비를 만들어 사용한 장부가 감사 과정에서 적발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팀장이 부당한 자금 조성에 참여할 수 없다는 이유로 반기를 들기도 했다. 반발한 팀장들은 비자금 조성에서는 빠졌지만 조직개편 명목으로 대규모 인사를 하면서 한직으로 쫓겨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평가원은 설립 2년 동안 대규모 조직개편을 세 차례나 실시했다.



 감사원은 현재 허위 출장 등의 방식을 통한 자금조성 내역은 대부분 확인한 상태다. 하지만 자금 사용내역은 아직 밝히지 못하고, 검찰에 수사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현철·이철재 기자



◆에너지기술평가원=에너지 관련 연구개발(R&D) 과제와 연구비를 관리하기 위해 2009년 5월 설립됐다. 평가원이 집행하는 연구비는 한 해 9700억원에 이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