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억6000만원짜리 최고가 우표 공개





내달 1일까지 코엑스 전시





평가액 1억6000만원 상당의 우표가 공개된다.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가 다음 달 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여는 ‘2011 대한민국 우표전시회’에서다. 이 전시회의 ‘한국 우표 진품명품관’에는 우리나라 우표 중 가장 고가인 ‘산업도안 보통우표 20환 물결무늬 투문 전지’(사진)가 나온다. 1955년 발행된 이 우표 중에서 전지 형태로 남아 있는 것은 이번 전시본이 유일하다.



 이 전시회는 우표 취미 주간(7월 28일~8월 1일)을 맞아 열린다. 최고가 우표 외에 기념비적인 우표가 다수 나왔다. 1884년 발행된 우리나라 최초의 우표인 ‘문위우표’ 전지와 발행 첫날 편지봉투에 우표를 붙이고 날짜 도장을 찍은 문위우표 ‘초일봉투’도 전시된다. 문위우표 전지는 지금까지 2장, 낱장은 25장만 발견됐다. 문위우표 전지의 평가액은 3000만~4000만원, 국내 한 장밖에 없는 문위우표 초일봉투 평가액은 1억원에 달한다. 또 역대 대통령의 취임 기념우표, 다음 달 3일 발행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기념우표’도 만날 수 있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