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기약 수퍼 판매’ 9월 국회 상정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감기약과 해열진통제를 약국 이외의 장소에서 24시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28일 “현재 약국에서만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 일부를 약국 외에서 살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약사법 개정안을 29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약사법 개정안’ 오늘 입법예고
해열진통제·소화제·파스 등 포함
국회통과 땐 내년 상반기 중 시행

개정안에는 전문의약품(의사 처방약)과 일반의약품(약국 판매약)으로 나누어진 현행 의약품 분류체계에 ‘약국 외 판매 의약품’ 항목을 추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법 개정을 거쳐 이 항목이 도입되면 일반약 가운데 ▶유효성·안전성이 확보되고 ▶일반인이 자가요법으로 직접 사용할 수 있는 품목을 복지부 장관이 지정·고시하게 된다. 복지부는 해열진통제(타이레놀·부루펜·아스피린), 감기약(화이투벤·판콜·하벤), 소화제(베아제·훼스탈), 파스(제일쿨파스·신신파스 에이) 등을 새 항목의 예시로 들었다.













 판매 장소는 24시간 운영하고 부작용이 발생했을 때 약품회수 등 관리가 쉬운 곳이다. 편의점이나 대형마트가 대표적이다. 판매약은 포장 단위를 적절한 수량으로 제한해 뜯지 않고 완제품 형태로 제공하게 하고, 만 12세 이하의 아동은 구입할 수 없도록 연령을 제한하기로 했다. 또 판매자는 관할 시·군·구에 등록하고 사전에 의약품 관리, 종업원 감독, 1회 판매수량 제한, 아동 판매 주의 등의 관련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복지부는 9월 중 법안을 국회에 제출해 통과되면 내년 상반기 중 시행할 예정이다. 최원영 복지부 차관은 “국민들이 심야나 공휴일에도 감기약·해열진통제 같은 일반의약품을 약국 밖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한약사회는 의약품 오·남용 등을 이유로 약국 외 판매 개정안에 반발하고 있다.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