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디폴트 D-4 … 신용등급 강등 카운트다운

‘D데이가 임박했다’. 미국 월가에 급속히 퍼지고 있는 우려다. 현재 ‘트리플 A’인 미국 국가신용등급 강등(降等)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정부 부채한도 증액(增額)과 재정적자 감축을 둘러싼 민주·공화당의 대립이 돌아올 수 없는 ‘루비콘강’을 건너 버렸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다음 달 2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막기 위한 충격요법으로 신용등급 강등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WSJ)을 비롯한 미국 언론이 27일 전했다.



‘루비콘강’ 건넌 공화·민주당

 각기 독자 법안을 처리하려던 양당 지도부는 뜻하지 않은 복병(伏兵)을 만났다. 공화당 존 베이너(John Boehner) 하원의장이 밀어붙인 2단계 해법부터 당내 강경파 티파티(Tea Party)의 ‘반란’에 부딪쳤다. 베이너 안은 1단계로 올해 말까지 정부 지출을 1조2000억 달러 줄이는 조건으로 정부 부채한도를 9000억 달러 늘리는 것으로 돼 있었다. 그런데 의회재정국(CBO) 검토 결과 정부 지출 삭감 규모가 8500억 달러밖에 안 되는 것으로 나왔다.



 그러자 티파티가 즉각 베이너의 안에 퇴짜를 놓았다. 당황한 베이너는 법안을 급히 고쳐 삭감 규모를 9170억 달러로 늘리고 하원 처리 일정도 애초 27일에서 28일로 하루 늦췄다. 베이너는 27일 하루 종일 표 단속에 나섰지만 28일 하원 통과 여부는 미지수다.



 상원에서 독자 법안을 처리하려던 해리 리드(Harry Reid)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계획도 녹록하지 않다. 100석인 상원에서 민주당은 51석을 차지하고 있다. 2명의 무소속 의원도 친민주당 성향이다. 공화당의 ‘필리버스터(의사진행 방해)’를 피해 법안을 통과시키자면 60석이 필요하다. 공화당 이탈 표가 없으면 통과가 어렵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