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팝업] 미술평론가 31인이 추천했다 … 우리 시대 강호의 고수 31인









“비평은 죽고 시장만 있다.” 최근 몇 년 간의 한국 미술계에 대해 미술계 내에서 자조적으로 나오는 얘기다. 서울 창전동 갤러리숲에서 열리는 ‘이 작가를 추천한다 31’이라는 제목의 전시는 아니라고 힘줘 말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오광수 위원장, 서울대 정영목 교수, 홍익대 유재길 교수, 김홍희 전 경기도미술관장 등 대한민국 미술평론가 31명이 이름을 걸고 작가를 한 명씩 추천했다. 이렇게 해서 모인 31명의 작가가 60여점의 작품을 내놓았다. 33세 박경근부터 54세 채미현까지, 아카데믹한 사실화를 그리는 이임호부터 동양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홍지윤과 영상 설치를 하는 박대조까지, 영국의 홍영인부터 울산의 박성란까지, 나이·장르·지역 구분없이 강호의 고수들을 발굴했다. 해서 이 크지 않은 전시는 오늘의 한국 미술 지형도다.



 전시는 김달진미술연구소가 운영하는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후원을 위한 기획전이다. 작품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한국 현대미술 자료를 정리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후원금으로 기부된다. 연구소에서 발행하는 월간지 ‘서울아트가이드’가 2009년부터 최근까지 연재하고 있는 ‘이 작가를 추천한다’ 코너가 토대가 됐다. 여기 평론가들이 매달 꼽은 추천사를 통해 만났던 작가들의 실제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연구소는 그간 연재된 평론가들의 추천 글을 모아 내년쯤 국문과 영문으로 된 단행본도 출간, 한국 현대미술을 이끌어 갈 실력있는 작가를 외국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김달진 미술연구소장은 “최고의 평론가들이 좋은 작가를 발굴해 육성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8월 22일까지. 무료. 02-730-6217.



권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