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지에서의 대화법은





잔소리?불만 그만, 추억?꿈 꺼내라





맑은 공기와 녹음이 우거진 숲. 자연 속에서는 사람의 마음도 부드러워진다. 하지만 말을 하지 않으면 마음 속 말은 상대에게 전해지지 않는 법이다. 또 잔소리를 하거나 평소 불만을 일방적으로 털어놓는다면 오히려 좋지 않은 상황이 만들어질 수도 있다. 대화의 물꼬를 트고, 관계를 좋게 만드는 대화법에 관해 알아봤다.



어렸을 적 추억담을 꺼내라=일상에서는 “아빠가 어렸을 땐 말이지”로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그리 좋은 방법이라 보기 힘들다. 부모와 자녀 관계를 가깝게 하기보다는 세대차의 간극을 뼈저리게 느끼게 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대화법은 휴가지에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바다와 하늘, 그리고 나무가 어우러진 자연 속에서 꺼내는 부모의 옛 이야기는 감성을 자극하고 가슴으로 나누는 대화로 발전할 수 있다. 만일 어린 자녀가 있다면 별자리에 관련된 이야기나 바다에 관련된 전설 등을 준비해서 아이들의 상상력을 충족시켜줘도 좋다. 가족간의 추억을 만들기 좋은 대화 소재다.



부부는 연애시절을 회상해라=뇌는 현실과 언어를 구분하지 못한다고 한다. 입으로 나온 말은 귀를 통해 뇌로 전달된다.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도 평소 안 좋은 말을 많이 한다면, 사람의 뇌는 현실과 언어를 구분하지 못하고 좋지 못한 말을 마음에 각인시켜 버린다. 반대로 부부간에 좋은 일을 많이 생각하고 입을 통해 좋았던 얘기를 서로 표현하면 그 순간 뇌는 행복감을 느끼게 된다. 모처럼 휴가를 왔다면, 행복했던 연애시절 이야기나 첫 아이가 태어났을 때의 감동 등을 이야기해 보자. 휴가 때 나눈 행복했던 때의 얘기는 부부가 일상에 돌아와서도 지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에너지가 될 것이다.

 

가족의 꿈을 나눠라=휴가지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자신의 적성과 꿈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감의 장소가 되기도 한다. 진로나 적성, 꿈에 관한 것은 아이들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아빠의 일, 엄마의 꿈, 자녀의 진로 등을 가족이 공유함으로써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또한 가족 공동의 목표와 행복을 위해 서로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얘기 나누다 보면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고 서로에게 든든한 정서적 지원군으로 거듭날 수 있다.

 

체험활동은 가족을 묶어준다=사춘기 자녀를 가졌다면 억지로 어색함을 풀려고 하진 말자. 또 마음은 그렇지 않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다소 어색한 가족이라면 억지 대화보다 주변을 잘 활용해보는 것이 좋다. 농촌체험활동이나 생태학습 등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는 신체 활동을 하다 보면, 대화가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런 체험활동은 다른 가족들과 함께 참여하기 때문에 가족간 선의의 경쟁을 유발해 가족이 화합할 수 있는 기회도 된다.

 

경청 휴가를 보내라=아빠는 TV 보고, 아들은 인터넷하고, 엄마는 집안일하고. 집에서 대화가 어려웠던 이유다. 집에 와서도 각기 바쁜 생활 때문이다. 이럴 땐 대화를 해도 서로 듣는 둥 마는 둥 하게 된다. 그러나 대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 것이다. 말 속에 그 사람이 원하는 대답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자연 속에서는 듣기를 방해하는 TV·게임·인터넷 등의 요소가 줄어들 수 있다. 이번 휴가는 배우자든 자녀든 상대의 이야기를 잘듣는 ‘경청 휴가’를 실천함으로써 가족의 소통을 실현해보자.



● 싸움을 부르는 대화 자세



1. 배우자 성격을 놓고 왈가왈부, 지속적으로 불만을 얘기한다.

2. 부부는 이심전심,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다 알 것이라 생각한다.

3. 배우자 앞에서 배우자 가족에 대한 험담을 거리낌 없이 한다.

4. 결혼은 환상이 아니기 때문에 편한 모습까지 다 보여주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5. 부부 싸움이나 논쟁 후에는 이혼이나 별거얘기를 꼭 꺼낸다.



[사진설명] 기타를 치며 한가로운 오후 캠핑을 즐기고 있는 안충웅·최숙희 부부



<이세라 기자/도움말=듀오라이프컨설팅 이미경 팀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