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주시·청원군 행정 통합 … 재추진 1년 만에 또 흔들

행정구역 통합을 추진 중인 충북 청주시와 청원군이 걸림돌을 만났다. 청원군의 일부 민간단체가 ‘청원군의 시 승격 뒤 통합’이라는 새로운 주장을 들고나왔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해 민선 5기 출범 이후 1년여간 통합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진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자칫 통합 자체가 물 건너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청원미래발전협의회는 최근 청원·청주군민통합추진위원회에 ‘청원시 승격에 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내년 1월 시로 승격하는 충남 당진군과 규모가 비슷한 청원군도 시로 승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단체는 조만간 시 승격을 추진 중인 경기도 여주군을 방문해 자료를 수집할 예정이다. 여론 형성을 위해 다음 달 초부터는 읍·면별로 조직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청원, 시로 승격한 후 통합 논의”
시민단체, 통합추진위에 의견서
정치인 주축 청원텃밭포럼도
“청주시 빚 떠안을 우려” 목청

 청원미래발전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청원군이 시 승격을 위한 요건을 갖췄기 때문에 대등한 위치에서 통합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시 승격의 당위성을 홍보하고 군에 제안서를 정식 제출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종윤 청원군수는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군수는 22일 열린 청주·청원 광역행정협의회에서 “독자적 시 승격은 고려해보지도 않았다”며 “그런 방법은 청원군의 앞날에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독자적 시 승격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이다. 대등한 입장에서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 군수는 “현재 통합과정이 원만하게 진행되는데 굳이 시로 승격할 필요가 있느냐”고 반박했다. 그는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등 걸림돌도 많이 있다. 정부에서 지방행정체제개편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과연 시 승격을 해 줄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청원군 일부 민간단체가 ‘시 승격 후 통합 추진’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이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청원미래발전협의회에 이어 정치인과 시민단체 대표, 주민 등으로 구성된 청원텃밭포럼도 조만간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텃밭포럼 노재민 부회장은 “청주시의 재정자립도가 갈수록 낮아지고 청주시의 부채를 청원이 떠안을 수도 있다”며 “시 승격을 주요 현안으로 삼고 이에 대한 논리개발 등 자료수집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합의 또 다른 축인 청주시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흡수통합이라는 말은 맞지 않으며 청주와 청원은 대등한 입장에서 통합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전에 통합이 여러 차례 무산된 건 정치 논리에 주민들이 흔들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시종 충북지사와 한범덕 청주시장, 이종윤 청원군수는 지난해 지방선거 때 청주시와 청원군을 통합하기로 공약을 공동으로 내세웠다. 민선 5기 출범 뒤에는 공동협의체 구성, 인사 교류, 교통체계 통합 등을 추진했다.



신진호 기자

청주시·청원군 17년 통합 추진 일지



1994년 4월 청원군민 반대로 통합 무산



2005년 5월 청주시, 청주·청원 통합 이행 결의문 발표



2005년 7월 청주시장·청원군수 합의문 서명



2005년 9월 청주시·청원군 주민투표 발의, 주민투표 결과 청원군 반대로 무산



2010년 6월 민주당 충북지사·청주시장·청원군수, 공약



2010년 8월 충북지사·청주시장·청원군수 합의문 서명



2011년 1월 청주시·청원군, 통합TF 가동



2011년 6월 청주시·청원군, 교통·행정분야 협약



2011년 7월 청원군 민간단체 시 승격 추진



2012년 12월 (예정) 통합 위한 준비과정 완료



2014년 6월 (예정) 청주·청원 통합 자치단체장 선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