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로회복제는 약국에 … ” 박카스 광고 결국 중단

‘진짜 피로회복제는 약국에 있습니다’. 동아제약이 박카스 광고에 사용해온 카피다. 그러나 이 카피는 앞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약사 향한 ‘구애 마케팅’ 지적

 동아제약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광고카피를 변경할 생각은 없었으나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 따라 광고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3편 정도 추가 광고 제작이 끝난 상태지만 이 또한 방영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피 사용의 중단을 결정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2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박카스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소지가 있으므로 즉시 카피를 시정해달라”는 요청을 받았고, 동아제약은 광고심의기구에 재심의를 청구했다. 그 결과 ‘판단보류’ 의견을 받으면서 동아제약은 이 카피를 다시 사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이 카피를 계속 사용할 경우 약사법 위반으로 행정 처분을 내리겠다는 공문을 받은 뒤에야 계획을 수정한 것이다.



 동아제약은 이 카피를 수년간 사용해 왔다. ‘진짜 피로회복제가 약국에 있다’는 광고 문구가 박카스는 물론 약국 홍보까지 해주고 있다는 평가를 들었다. 약사들을 향한 ‘구애 마케팅’이라는 지적도 잇따랐다.



 박카스가 의약외품으로 전환된 이후 이 카피는 ‘우리는 약사들을 배신하지 않는다’는 신뢰의 표현으로 읽히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동아제약은 박카스 공급 물량이 부족해 수퍼 판매는 당분간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