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천안함·연평도 미제 사건으로”





“북에 조건 달지 말자” 발언
한나라 “누가 쐈는지 모르냐”





민주당 이인영(사진) 최고위원이 25일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전제조건(북한에 대한 사과 요구) 없이 차라리 ‘미제(未濟) 사건’으로 남겨두고 6자회담이 진행되는 게 더 선(善)”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비핵화 회담과 북·미회담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전제조건이 있으면 6자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줄어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를 6자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삼을 게 아니라 6자회담을 진행해 나가는 과정에서 재발 방지 대책을 6자회담 의제 중 하나로 올릴 수도 있고 6개국 공동조사단 구성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대표도 “남북대화와 평화를 이뤄가는 데 있어 안 되는 조건보다 되는 조건을 말하고, 대결적인 이념으로 접근하기보다 민생과 경제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대통령에게 남북 정상회담을 다시 한번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기현 대변인은 “연평도 포격을 누가 했는지 몰라서 미제 사건으로 하자는 얘기냐”며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당했는데 사과도 안 받고 재발 방지 약속도 없이 대화만 하자는 것은 원칙 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간 정치·군사회담이 아닌 다자틀에서 진행되는 비핵화 논의(6자회담)에선 정부가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전제로 요구하고 있지 않다”며 “이 최고위원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고 꼬집었다.



김경진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이인영
(李仁榮)
[現] 민주당 최고위원
1964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