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철도 안전은 국격(國格)을 좌우한다

감사원이 어제 사고가 잦은 KTX에 대한 예비감사에 들어갔다. 국토해양부도 ‘KTX 안전대책’을 추가로 발표했다. 2월 광명역 인근 터널에서 발생한 탈선사고 후 내놓은 46개 추진 과제에 36개 항목을 더 얹은 것이다. 그러나 언제 감사를 안 하고 안전대책 개수가 모자라 사고·고장이 빈발했던가. 23일 발생한 중국 원저우(溫州) 고속철 사고 탓에 국민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잦은 KTX 사고가 지진으로 치면 대지진에 앞선 초기 미동(微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누가 자신할 수 있는가. 코레일은 원저우 참사가 마치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것처럼 여기고 경각심과 각오를 다져야 한다.



 우리는 KTX 안전에 확신이 없다면 국민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일시 운행 중단까지 검토하라고 권한 바 있다. 중국처럼 인명사고가 나지는 않았다지만,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승객들의 ‘불안’을 싣고 달리는 모습이 위태로워서다. 물론 코레일은 KTX가 낙뢰는 물론 차축·레일의 이상고온, 지진·강풍·폭설, 운전자의 갑작스러운 신체 이상 등 각종 돌발변수에 잘 대비하고 있어 안전하다고 강조한다. 앞서 달리던 열차가 멈춰서는 경우 후속 열차는 6㎞ 떨어진 지점부터 속도를 늦추게 설계돼 있으므로 중국과 같은 추돌사고는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안전은 말로 확보하는 게 아니다. 광명역 인근 사고는 너트를 제대로 채우지 않은 작업자의 잘못이었고 5월의 열차 지연 사고는 기관사가 비상제동 버튼 위에 도시락 가방을 올려놓아 일어났다. 열 감지장치 센서 불량으로 열차가 멈춘 적도 있다. 사람·기계·시스템 모두 문제가 있기에 정부도 부품 교체 시기를 앞당기고 정비감독 조직을 신설하겠다고 나선 것 아닌가. 이 와중에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부품 교체가 단숨에 되는 게 아니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고장이 좀 날 것”이라고 말했다니 무슨 ‘납량(納凉)열차’를 권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무엇을 믿고 타라는 소리인지 알 수가 없다.



 고속열차는 나라의 얼굴이다. 어제 중국 증시는 열차 사고 여파로 급락했다. 이달 초 “중국의 고속철 기술력은 신칸센보다 우수하다”고 큰소리쳤던 중국 철도부는 고개를 숙였다. 반면 1964년 신칸센 개통 이후 탈선사고가 딱 한 번 지진 탓에 났고 사망자도 없었던 일본은 우쭐하고 있다. 국격(國格)이 엇갈리는 장면이다. 우리가 모색 중인 해외 철도시장도 ‘기술’을 넘어 ‘안심’을 수출한다는 자세여야 통한다. 정부와 코레일은 이번이 ‘안전한 KTX’를 만드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기 바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