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수뢰 징계 땐 같은 일 안 맡긴다

이채필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산하기관장 회의에서 “뇌물수수 등으로 정직·견책 등 신분을 유지하는 징계를 받게 된 경우 같은 업무를 담당하게 되면 계속 부패를 저지를 가능성이 커 동일 직무에서 배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직무배제 기간에 또다시 비위행위를 저지를 경우에는 뇌물 금액이나 고의성 여부와 상관없이 공직에서 퇴출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의 발언은 고용부 직원들의 비리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는 데 대한 고강도 처방으로 보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