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일, 비전향장기수 노인들과 40대 여성 짝 지어 주며…특별 약초 공급







삼지구엽초[출처=중앙포토]



북한에 중국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삼지구엽초가 대량으로 수입되고 있다. 정력제로 유명한 약초다. 북한 당국은 이를 가져다 약으로 제조해 북송된 비전향 장기수 노인들에게 주고 있다고 한다.



21일 열린북한방송에 따르면 최근 북한 외무성의 한 소식통은 “당국이 2000년 송환된 비전향 장기수들에게 40대 여성들과 가정을 이루게 했다”며 “현재 70~80대가 된 그들이 원만한 부부 생활을 할 수 있게 여러 가지 건강식품과 약품들을 공급하는데, 삼지구엽초를 빼놓지 않는다”고 전했다.



비전향 장기수 중에는 아기를 낳은 이들도 있는데 이들은 "통일 열사로 내세워 준 것만으로도 고마운데 원만한 부부 생활을 위해 사소한 것까지 뜨거운 사랑을 주고 있다"며 눈물을 흘리며 김정일에 고마워한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삼지구엽초는 북한의 혁명 1·2세대(일제시대 항일 운동가와 한국전쟁 참가자)들에게 건강 약으로 쓰이면서 그 효능이 알려졌다”며 “그 후 나이 든 고위급 간부들과 비전향 장기수들에게도 공급해주고 있으며, 중국산을 북한산으로 둔갑시켜 유럽 쪽에도 판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지구엽초는 줄기의 가지가 3개로 갈라지고 그 가지 끝에 각 3개씩, 모두 9개의 잎이 달려 삼지구엽초(三枝九葉草)라 불린다.



중국에는 삼지구엽초와 관련한 전설이 전해진다. 중국의 팔순 양치기 노인이 하루는 여러 마리의 암양과 교미하는 숫양을 관찰하게 됐다. 이 숫양은 교미가 끝나면 기진맥진했지만 산으로 올라가 어떤 풀을 뜯어 먹고 나면 원기를 회복하더라는 것이다. 신기한 마음에 노인도 산으로 올라가 그 풀을 뜯어 먹어 보았더니 곧바로 원기가 살아남을 느꼈다. 노인은 지팡이도 내팽개치고 산을 내려왔고 이후 자식을 낳고 살았다는 일화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