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세청, 파워블로거 1300여 명 조사

국세청이 파워블로거 1300여 명에 대한 실태파악에 나섰다.



“영향력 이용 돈벌이 … 소득 탈루”

 21일 인터넷 포털업체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네이버에서 활동하는 파워블로거 800여 명, 다음 소속 500여 명 등 파워블로거 1300여 명의 정보 제공을 해당 포털업체에 요청했다. 국세청은 포털업체들이 파워블로거에게 지불한 광고비나 활동비 내역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포털업체들로부터 관련 정보를 넘겨받는 대로 사업자등록 없이 전자상거래 활동을 한 블로거들을 분류해 사업자등록을 유도하고 소득 탈루 혐의가 있으면 세무조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국세청의 이 같은 방침은 일부 인터넷카페 개설자와 파워블로거들이 사업자등록 없이 특정 제품에 대해 돈을 받고 홍보성 글을 싣거나 업체로부터 수수료 등을 받고 공동구매를 진행하면서도 세금을 내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신수원 국세청 전자세원과장은 “파워블로거들이 인터넷상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이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고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사업자등록을 한 블로거가 많지 않아 과세 근거자료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