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민등록증 받는 문태종·태영 … 허재가 더 좋아했다





우수 인재 뽑혀 특별귀화 통과
국가대표로 뛸 수 있는 길 열려
허 감독 “한국 농구 위해 좋은 결정”



문태영(왼쪽)과 문태종이 21일 정부 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특별 귀화 최종면접을 통과한 뒤 국적증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형제 선수 문태종(36·전자랜드)과 문태영(33·LG)이 특별귀화 허가를 받아 국가대표가 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문태종·태영 형제는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고, 현재 프로농구에서 활약 중이다.



 이들 형제는 21일 정부 과천청사 법무부 국적난민과에서 열린 특별 귀화 최종 면접을 통과했다. 둘은 한국에 계속 거주한 기간이 3년이 되지 않아 현행 국적법에 명시된 귀화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 시행된 ‘우수 인재 복수국적 취득제도’에 따라 특별귀화가 가능한 우수인재로 선정됐다.



 이날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는 대한체육회장의 추천을 받은 문태종과 문태영을 참석 위원 만장일치로 우수인재로 선정했다. 문태종·태영 형제는 국내에서 외국 국적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면 미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고 복수국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법무부에서 우수인재로 선정돼 복수국적이 허용된 사람은 연구원, 대학교수, 의사 등 과학·학술 분야 세 명과 문태종과 문태영 등 모두 다섯 명이다.



 문태종·태영 형제는 면접 후 국적증서와 태극기를 받아들고서는 활짝 웃으며 취재진 앞에 섰다. 문태종은 “어머니의 나라 국가대표가 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어눌하지만 또박또박한 한국말로 말했다. 슈터 문태종은 지난 시즌 한국농구에 데뷔해 ‘리그 최고의 해결사’라는 찬사를 들었다.



 아시아선수권대회(9월 15일 개막·중국 우한)를 앞두고 있는 농구대표팀은 문태종의 한국 국적 취득을 애타게 기다려 왔다. 남자농구 대표팀은 2009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악인 7위를 기록했다. 허재 농구대표팀 감독은 그동안 “고비에서 해결사 노릇을 할 수 있는 문태종 같은 선수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이날 문태종의 귀화 소식을 듣고 “한국 농구 발전을 위해 좋은 결정이 났다”며 기뻐했다.



 국제농구연맹(FIBA) 규정에 따르면 귀화한 선수는 단 한 명만 대표팀 엔트리에 들어갈 수 있다. 현재로서는 문태종과 센터 이승준(33·삼성)이 강력한 후보다. 대표팀 엔트리의 한 자리를 차지할 선수는 22일 국가대표협의회가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아시아선수권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예선을 겸해서 열리며, 우승팀만이 올림픽 본선에 직행할 수 있다.



과천=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