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고력 키우는 주제중심학습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하는 준비 과정이 좋은 사례







 정보사회는 말 그대로 다양한 정보가 공유되는 사회다. 따라서 정보사회에서 유능한 인재란 각종 정보의 가치를 판단해 요약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또 정보를 활용해 다른 영역에 적용하는 적극성도 지녀야 한다.



 이 일련의 과정은 하나의 대상에 대한 다양한 관점으로 접근하는 연습을 할 때 가능해 진다.



 이번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의 과정을 그 예로 들 수 있다. 평창에 겨울올림픽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에만 그쳤다면 유치는 실패했을 것이다. 스포츠는 물론 정치, 경제, 문화적 입장에서 ‘새로운 지평’이라는 슬로건 아래 유치의 당위성을 논증했고 준비된 프레젠테이션으로 IOC위원들을 이해시켰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사고와 표현의 과정을 거쳐 상대방에게 설명을 하기도 하고 논증을 하기도 한다. 사고의 과정은 독해와 요약, 평가와 적용의 영역이 포함되며 표현은 발표와 쓰기가 해당된다. 일종의 주제중심학습 방법이 평창을 세계적인 도시로 부각시켰다고 볼 수 있다.



 이처럼 주제중심학습은 정보사회에서 필요한 사고력을 키우는 본질이라 할 수 있다. 주제중심학습을 위해서는 우선 필요한 자료를 찾아서 읽고 요약(독해 능력)할 수 있어야 한다. 다음으로는 그 선별된 자료를 평가해 가치를 판단(비판적 사고)해야 한다. 이렇게 주제에 대한 이해가 분명해 진 후에는 그것을 다른 영역에 적용(창의적 사고)하거나 문제해결을 위한 대안까지 제시해야 한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그것을 논증하거나 설명해 다른 사람을 이해시키고 설득할 때 완성된다.



<김종헌 교수 대구대 국어국문학과/아동문학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