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낙동강 산업단지·울릉도 샘물 개발 …

경북도가 물산업 육성에 나섰다.

 세계적으로 물이 부족해지면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세계 물산업 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다. 또 녹색 성장의 대표 산업으로 부각되는 물산업을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2015년 세계 물시장은 16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경북도는 물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낙동강·형산강 등 6개 국가하천과 안동댐·임하댐 등 10개 댐의 풍부한 수자원을 효율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비교 우위에 있는 동해 해양심층수와 울릉도 용천수 등도 체계적으로 이용하기로 했다.

 코오롱·웅진 등이 개발 중인 분리막(맴브레인)을 이용해 하·폐수 처리장 방류수를 음용수 수준으로 재이용하고 상용화도 추진키로 했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지난해 2월 물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 올 초 ‘권역별 물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해 논의한 뒤 최근 최종 마무리했다.

 권역별로는 구미·상주 등 낙동강 유역에 물산업단지를 조성, 물 관련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 안동 도청신도시에는 한번 쓴 물을 다시 사용하는 중수도와 빗물이 지하로 스며들도록 아스팔트 대신 특수 아스콘으로 도로를 포장하는 등 빗물 재이용 시스템도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봉화·영주·영양 등 백두대간 권역은 청정 생태자원과 약수 등 건강수를 연계하는 물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또 울진·울릉 등 동해안 권역은 경북해양과학단지·POSTECH(포항공대)해양대학원 등을 활용해 해양심층수 개발과 해수 담수화사업을 추진하고 울릉도 용천수를 먹는 샘물로 개발키로 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