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미술관서 월가 인맥 캤다”





“미술관에서 세계 유수의 금융회사와의 네트워크를 찾았다.”

 정태영(사진)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사장의 말이다. 그는 미국 뉴욕의 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MoMA)에서 최고의 귀빈 대접을 받는다. 글렌 로리 MoMA 관장의 방에 무시로 드나들 수 있는 몇 안 되는 후원자 중 하나다. 현대카드가 2006년부터 MoMA를 후원하면서 신뢰를 쌓은 덕분이다. 그런데 로리와 막역한 사이가 되자 정 사장도 놀란 변화가 생겼다. 세계 3대 사모펀드 중 하나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부터 월가의 골드먼삭스·UBS의 최고경영진과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됐다. ‘살림의 달인’으로 자신의 이름을 딴 회사까지 거느린 마사 스튜어트와 알게 된 것도 MoMA 후원회에서였다.

 그는 “뉴욕에서뿐 아니라 파리와 런던에 가도 MoMA 후원자라면 주류사회에서도 인정해 준다”며 “선진국일수록 문화마케팅의 효과가 상상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19일(현지시간)에도 MoMA의 기획전 ‘톡 투 미(Talk to me)’ 언론 공개 행사에 참석했다. 세계 3대 현대미술관답게 이번 기획전도 기발한 아이디어가 톡톡 튀는 작품이 주를 이뤘다. 정 사장은 “현대카드가 금융상품에 디자인을 처음 접목시켜 관심을 끈 것처럼 이번 전시도 독특한 디자인 콘셉트를 가지고 있어 후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카드가 MoMA와 인연을 맺기 시작한 건 2006년이다. 처음엔 다가가기가 쉽지 않았다. MoMA의 전시 담당부서는 아예 접촉도 불가능했다. 대신 기념품코너와 접촉해 MoMA 온라인 숍을 독점 운영한 게 첫걸음이었다. 2년 동안 신뢰를 쌓자 2008년 한국에서 MoMA 최초의 전시 ‘디자인 : 일상의 경이’를 후원할 수 있었다. 2009년엔 ‘데스티네이션 서울(Destination: Seoul)’ 전시를 통해 한국 신예 작가 30여 명의 디자인제품을 이 미술관 디자인 스토어를 통해 미국에 처음 소개하기도 했다.

 현대카드의 ‘진정성’에 MoMA는 특별한 답례를 하기도 했다. MoMA 매표소에서 현대카드를 내밀면 세 명까지 무료 입장권을 주기로 한 것이다. 본래 후원기업 직원에게 주는 혜택인데 현대카드가 한국 회사라는 점을 감안해 카드 고객에게 특전을 줬다. 정 사장은 MoMA와의 관계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생각이다. 그는 “MoMA의 전시를 단순히 후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MoMA를 통해 미국시장에 한국 작가를 소개하는 문화 마케터로 역할하고 싶다”며 “MoMA에서 한국작가전을 구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