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대 여성 고용률 남성 추월





20대 고용 시장에서 여성이 남성을 앞질렀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2분기 20대 여성 고용률은 59.2%로 또래 남성 고용률(58.5%)을 0.7%포인트 앞섰다. 올 1분기에도 20대 여성 고용률(57.5%)이 남성을 0.2%포인트 추월한 데 이어 2분기 연속으로 여성이 우위를 점한 것이다. 고용률에서 여성이 남성을 앞선 연령대는 10대(15~19세)와 20대뿐이었다.

 20대 고용 시장에서 여성이 우위를 보이기 시작한 건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2008년 1분기에 처음으로 여성 고용률(59.3%)이 남성을 0.1%포인트 앞질렀다. 이후 남녀 고용률이 엎치락뒤치락하다 올 들어 여성이 우위를 굳혀가는 분위기다. 1980년대만 해도 20대 남성 고용률은 80%대, 20대 여성은 절반 수준인 40%대였다.

 이런 20대 여풍(女風)은 여성의 교육 수준이 올라가면서 채용 시장 곳곳에서 금녀(禁女)의 벽이 허물어진 덕분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2000년대 들어 사법·행정·외무고시 등 국가 고시에서 여성이 두각을 나타내는가 하면 화학·정유·조선·중공업 등 ‘중후장대(重厚長大) 산업’이나 국방 분야까지 여성이 진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신규임용 검사 117명 가운데 여성은 절반 가까운 54명(46.2%)이었다.

 여성의 취업 전략이 상대적으로 유연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삼성경제연구소 손민중 수석연구원은 “남성은 직장을 구할 때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좋은 직장에 취직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여성은 비교적 유연하게 눈높이를 조절한다”며 “여기에다 높은 교육 수준과 적극적인 자세 등이 더해져 여성의 고용률이 올라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