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통시장 1㎞ 거리 SSM 입점 제한 … 충북 시·군 조례 제정 시동

충북도와 시·군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충북도는 최근 개정된 유통산업발전법을 근거로 9월까지 12개 시·군이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무분별한 입점을 제한하는 조례를 제정한다고 20일 밝혔다. 조례에는 전통상업보존구역(전통시장 직선거리 1㎞ 이내)에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이 입점하는 것을 제한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보존구역에 대형점포를 입점하려는 사업자는 주변 전통시장과 맺은 ‘상생협력 계획서’를 제출하고 상인들과의 협의도 해야 한다. 6월 30일자로 공포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법은 전통상업보존구역의 범위를 500m에서 1㎞로 규정을 한층 강화했다.

 도는 소규모 슈퍼마켓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공동도매물류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다. 올해 충주시와 제천시에 공동물류센터를 세우고 내년에는 청주에도 건립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 3월 4대 전략, 13개 과제로 구성된 ‘전통시장 활성화 3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는 19개 전통시장의 시설개선에 152억원을 지원하고 27개 시장의 공동마케팅 사업을 위해 3억8600만원을 투자하는 등 3년간 2172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청주시도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를 건립한다. 35억원을 들여 짓는 물류센터는 청주·청원 인접지역인 청원군 남일면 송암리 7000여㎡에 들어서며 2000㎡ 규모의 저온상온 저장시설과 상인교육시설 등이 들어선다. 청주시는 물류센터가 건립되면 상권을 잠식당한 동네 골목슈퍼가 상품을 저가에 공급받아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주에서 영업 중인 슈퍼마켓은 1400여 곳으로 청주슈퍼마켓협동조합은 주류 위주의 제한적 품목을 공급하는 소규모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실질적인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도 추진된다. 충북도는 전통시장과 자매결연을 맺은 기관·단체 수를 현재 260개에서 500개로 늘리고 각종 포상금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도입할 방침이다. 도청 공무원들이 자율적으로 1인당 매월 3만원 이상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사는 것도 유도하기로 했다. 도 지정 예술단인 놀이마당 울림은 연 12회 이상 전통시장에서 순회 공연을 하게 된다. 전통시장에 대한 향수와 추억을 가진 중년층을 위해 청주 육거리시장과 제천 중앙시장에서 영화상영관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고객지원센터·쉼터·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특가판매 등 판촉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충북도 윤재길 생활경제과장은 “서민경제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관련 조례를 신속히 제정하고 고시할 계획”이라며 “도를 비롯한 공공기관도 상품권 구입 등을 통해 서민경제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