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창수 회장 포함 GS임원 150명 ‘녹색 토론’





허창수(63·사진) GS그룹 회장은 20일 “우리가 주도해 환경친화적인 소비 패턴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2011년 3분기 GS 임원 모임에서다.

 허 회장은 이날 녹색 성장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차별화된 녹색기술은 물론 이를 사업화할 수 있는 제반 핵심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시대는 부족한 자원과 에너지로부터 인류를 자유롭게 하고 성장의 부작용을 제거할 수 있는 해결책을 갈망하고 있다”며 “기업은 이러한 거대한 문제 해결을 주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위치에 있으며, 그에 대한 책임도 느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리(GS)가 환경 친화적인 소비 패턴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언급은 그 다음에 나왔다.

 요컨대 GS그룹 계열사들이 소비자들의 친환경 인식을 일깨워 에너지·자원 소비를 줄임으로써 인류 사회가 자원 고갈 걱정 없이 계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역설한 것이다.

 허 회장은 이를 위해 “기업시민 마인드와 행동양식이 확고히 체질화된 조직문화를 일궈야 한다”고 주문했다. 기업시민 마인드란 기업이 사회 구성원의 하나로서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려는 자세를 말한다.

 허 회장은 또 “초일류 기업이라면 지속 가능한 사회 시스템을 완성하는 수준의 혁신에 도전해야 한다”며 “이 같은 혁신이 사회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클수록 성공하는 기업으로 우뚝 서고 더 존경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산업계의 화두인 동반성장과 관련해선 “선진국 기업들은 전·후방의 중소협력업체와 어떻게 동반 성장을 하고 있으며, 성공적인 협업체계를 만들기 위해 무슨 고민을 하고 있는지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마지막으로 “요즘 호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중소 협력업체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 회장을 비롯해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서경석 ㈜GS 부회장,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 등 그룹 계열사 경영진 150여 명이 참석했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