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동성 전 경남은행장 … 200억 불법 대출 체포

전남 보해저축은행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광주지검 특수부는 20일 거액의 자금을 빌려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로 문동성(62) 전 경남은행장을 체포했다. 저축은행 관련 비리로 은행장 출신이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문 전 행장은 행장 재직 시절인 2009년 4월 삼화저축은행의 대주주이자 금융브로커인 이철수(52·수배)씨와 오문철(59·구속 기소)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 등으로부터 “200억원을 조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2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 등은 삼화저축은행 인수를 위해 사모펀드(고수익기업투자펀드)를 만들었고, 경남은행 부장급 간부 장모(구속)씨와 문 전 행장에게 로비를 해 2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검찰은 이날 오후 6시쯤 문 전 행장을 서울에서 체포하고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문 전 행장은 2008년 6월 경남은행장에 취임했으나 지난해 12월 말 지병을 이유로 사임했다.

 경남은행 측은 “은행에서 나간 돈은 정식 대출이 아니라 고객들이 운용처를 정해 맡긴 특정금전신탁의 자금”이라며 “불법 대출이라기보다는 은행 직원의 개인적인 유용”이라고 해명했다.

광주=유지호·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