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정원 직원 2명 중국서 억류 중”

국가정보원 직원 2명이 중국에서 정보활동을 벌였다는 이유로 현지 공안 당국에 장기 억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의 외교소식통은 20일 “중국에 머물던 국가정보원 직원 2명이 지난해 10월을 전후해 중국 관계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안다”며 “중국 측은 이들이 당초의 체류 목적과 달리 대북 정보 수집을 위해 중국 측 관계자를 접촉하는 등의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와 국정원 측은 사건 발생 초기부터 중국 측과 접촉해 이들의 조속한 석방과 원만한 사태 해결을 위한 협상을 벌여왔으나 중국 측이 완강한 입장을 보여 사태가 장기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관계자는 “중국이 북한 지도부와 탈북자 문제에 대한 정보 수집을 부담스러워하는 북한의 입장을 고려해 우리 측의 대북 정보 수집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외교 소식통 “작년 10월 대북첩보 활동 혐의 체포”
국정원 “확인해 줄 수 없다”

 명백한 간첩죄 등 중대한 사안이 아닌 경우 문제가 된 정보기관 요원은 추방 형태로 처리하는 게 국제 관례여서 중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은 2009년 7월에도 현지에서 활동 중인 국군정보사령부 조모 소령을 불법 정보활동 혐의로 기소해 1년 넘게 복역시킨 뒤 지난해 9월 범죄인 인도 형식으로 한국에 넘겼다. 국정원은 직원 억류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확인을 거부했다. 소식통은 “국정원이 직원들의 신변 안전 문제를 위해 중국 측을 자극해서는 안 된다는 차원에서 조심스럽게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