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랜드 ‘만다리나덕’ 인수 … 금융부채 포함 700억원에









이랜드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만다리나 덕(Mandarina Duck·로고)’을 인수했다. 이랜드는 만나리나 덕 브랜드를 보유한 이탈리아 부라니그룹과 만다리나 덕 지분 전체를 인수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금융 부채를 포함해 약 700억원이다.



 이는 부라니그룹이 2008년 만다리나 덕의 당시 대주주인 핀덕그룹으로부터 브랜드를 사들이며 지불했던 840억원보다 100억원 이상 싼 금액이다.











 만다리나 덕은 1977년에 생긴 브랜드로 여행가방·핸드백·지갑 등을 55개국에서 판매한다. 지난해 한국에서 400억원, 세계적으론 15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부라니그룹이 손실을 감수하고 만다리나 덕을 이랜드에 매각한 것은 실적 악화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만다리나 덕 매출은 2008년( -10%)과 2009년(-42%) 연이어 뒷걸음치는 등 판매 부진을 겪어 왔다.



 이에 대해 이랜드 측은 “브랜드 인지도와 제품력 등이 탄탄해 이랜드의 중국 영업망이 결합하면 빠른 시간 안에 정상화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랜드는 5월 미국 뉴욕이 본거지인 명품업체 케이트 스페이드와 중국 내 판매·유통을 하기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했다. 당시 회사 측은 세계 최대의 명품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내에서 판매할 다양한 브랜드를 갖추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랜드는 “최근 유럽 금융위기로 유럽 패션 브랜드들이 상대적으로 싼 가격에 시장에 나올 것으로 보여 앞으로도 계속 인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