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관 비리' 세종문화회관 전 간부 등 7명 기소

서울남부지검 형사 5부는 19일 공연장을 빌려주는 과정에서 편의를 봐 주고 공연업체 측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전 세종문화회관 공연사업본부장 최모(54)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5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 전 본부장은 공연기획업자 임모(41)씨로부터 업무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네 차례에 걸쳐 4200만원을 차명계좌를 통해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 본부장은 직접 대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뒤 대관을 신청한 뮤지컬 ‘광화문연가’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실무자에게도 해당 뮤지컬 제작사로부터 대관료를 받지 말라고 부탁하는 등 각종 편의를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공연 비리 수사 확대”

  검찰 관계자는 “자금력이 부족한 공연기획업자들이 대형 공연을 추진하면서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며 “앞으로 공연업계의 구조적 비리에 대해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