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대용 디지털 무선기기 … 전자파 측정값 공개한다

정부가 다양한 휴대용 디지털기기의 전자파 측정값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휴대전화를 비롯한 들고 다니는 디지털 가전의 전자파 유해 논란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9일 서울 양재동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공청회를 열고 ‘전자파 종합 대책’ 초안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휴대전화로 한정돼 있는 전자파 측정 대상 기기를 태블릿PC 등 인체에 근접한 무선기기로 확대하기로 했다. 내년부터는 이들 기기의 전자파 측정값을 전파연구소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할 방침이다.



 또 머리 부분에 한정돼 있던 휴대전화 전자파의 인체보호 기준 적용 대상을 몸통과 팔·다리 등으로 넓히기로 했다. 어린이나 휴대전화 장기 사용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도 활발히 전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자파의 영향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위해 ‘한국전파문화재단’(가칭) 설립도 추진된다.



 방통위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휴대전화 전자파의 암 유발 가능성 제기 등 국민적인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다양한 휴대용 기기 전자파에 대한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