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교통카드 시스템, 남미 수출





LG CNS, 3000억원 규모 콜롬비아 보고타시 사업 수주



버스를 타려는 콜롬비아 보고타 시민들이 정류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LG CNS는 보고타에 서울시 교통카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 교통카드 시스템이 중남미에 상륙한다. LG CNS는 서울시 교통카드 시스템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콜롬비아 보고타의 대중교통 시스템 구축 및 운용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보고타는 콜롬비아의 수도이자 남미 3대 도시로 꼽힌다.



 이번 사업 수주는 우리나라가 벤치마킹했던 도시의 교통 시스템을 우리가 거꾸로 역수출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서울시는 2004년 중앙 버스전용차로제 도입 당시 보고타의 버스전용차로 시스템을 벤치마킹했다. LG CNS는 이를 발전시켜 버스와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 수단을 단일 환승 시스템으로 통합한 ‘서울시 신교통카드 시스템’을 개통했다.



 이 회사는 올 하반기부터 1년6개월 동안 보고타 시내버스 1만2000여 대와 버스전용차로 정거장 40여 곳의 요금 자동 징수 및 운행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 후 15년간 이 시스템의 운용을 맡는다. 이와 별도로 2015년까지 보고타 시내에서 운행하는 모든 버스와 정거장을 단일 환승 시스템으로 통합하는 작업도 한다.





















 LG CNS는 이번 사업 수주를 위해 올해 5월부터 약 3개월 동안 스페인과 브라질의 글로벌 기업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보고타 교통공사는 공정한 사업자 선정을 위해 입찰 공고부터 기술·가격 심사까지 전 과정을 공개로 진행했으며,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청회를 지상파 TV로 생중계하기까지 했다. 이번 사업은 총 3억 달러(약 3000억원) 규모다. LG CNS 창사 이래 단일 해외 사업 수주액으로는 최대다. 이 회사는 버스 정거장 출입구에 설치되는 게이트나 요금충전기 등 관련 시설 구축에도 국산 장비를 활용해 관련 업체들의 수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교통카드 시스템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과 오클랜드,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도 수출돼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최근에는 러시아 모스크바 등 인구 1000만 명이 넘는 대도시로부터 사업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LG CNS는 이번 사업 수주를 계기로 해외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해 7월 ‘LG CNS 비전 2020’을 선포한 이후 미주·일본 등 7개 현지 법인을 거점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재 10%대의 해외 매출 비중을 2020년에는 50%까지 끌어올린다는 게 이 회사의 계획이다.



  김대훈 LG CNS 사장은 “이번 보고타 사업 수주는 서울시와 국토해양부·외교통상부·지식경제부 등 범국가적 지원으로 일궈낸 대한민국 세일즈 외교의 큰 성과”라며 “검증받은 자체 솔루션과 플랫폼을 국가별 맞춤형으로 개발해 글로벌 사업 발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