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









조선시대 계유정난을 배경으로 한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가 펼쳐진다. KBS 2TV의 새 수목 드라마 ‘공주의 남자’가 20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영된다.



 계유정난은 1453년 수양대군이 왕위를 차지하기 위해 김종서 등 반대세력을 제거하고 피바람을 일으킨 사건이다. 계유정난을 다룬 사극은 많았지만, ‘공주의 남자’는 관련 인물들의 2세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 다르다. 원수가 되어버린 수양대군의 딸 세령과 김종서의 아들 김승유 사이의 비극적인 사랑이 이야기의 중심이다.



 조정주 작가는 “공식 기록상에는 수양대군에게 딸이 하나 있고, 김종서에게도 아들이 있었다”며 “그런 역사적 사실에서 힌트를 얻어 쓰게 된 로맨스물로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라 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세령과 승유, 단종의 누이 경혜공주, 세령을 사랑한 신숙주의 아들 신면의 엇갈린 사랑이 격정적으로 그려진다.



 승유 역에는 박시후, 세령 역에는 문채원이 캐스팅됐으며 홍수현과 송종호가 경혜공주와 신면을 각각 맡았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