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여경 '브라톱'입고 '찰칵'…제복입고 섹시미(?) 드러내 물의









홍콩 경찰 당국이 발칵 뒤집혔다. 일부 여경들의 부적절한 행동이 담긴 사진들이 인터넷에 유포됐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경 A씨는 2007년 경찰 의무 교육을 받을 당시에 찍었던 수십여 장의 사진을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렸다.



사진 중엔 훈련복을 입은 여경들이 총기를 동료 머리에 겨누며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도 있다. 이 곳은 훈련소 내 총기탄약룸으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곳이다. 또 취침 점호 전 여경들이 상의를 벗고 얼굴에 마사지팩을 하는가 하면, 브라 톱(bra top)만 입은 채 침상에 누워 장난치기도 하고, 제복을 입은 채 다리를 드러내놓는 섹시한(?) 포즈를 취하는 사진도 있다.



이 사진들은 최근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등에 급속히 퍼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여경들이 본분을 망각했다. 동료와 사진은 찍을 수 있지만 총기를 장난처럼 다루다니…” “어떻게 이들에게 국가의 치안을 맡길 수 있겠나” “기강이 해이해졌다. 기본이 안 돼 국제 범죄가 판을 치는 게 아닌가” “속옷 차림의 여경? 나라 망신이다. 부끄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콩 경찰청은 “경찰이 인터넷에 자신들의 사진을 올릴 수는 있지만 경찰의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동은 있을 수 없다”며 “앞으로 경찰의 규율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실탄이 없더라도 총으로 이유 없이 타인의 머리를 겨누는 행동은 법에 위반된다”며 “이들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경찰의 품위를 지키는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