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마에 매몰지 일부 피해 … 대규모 침출수 누출은 없어

침출수 유출이 의심되는 안동시 풍산읍 죽전리의 구제역 매몰지 바로 옆으로 실개천이 흐르고 있다. 이 개천은 낙동강으로 이어진다. 오경묵 인턴기자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전국을 휩쓸었던 구제역 ‘광풍’의 진원지는 경북 안동이었다. 지난해 11월 29일 안동의 돼지농가 두 곳에서 구제역 양성 판정이 내려진 뒤 구제역 바이러스는 급속도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지난 4월 중순 정부가 사실상 구제역 종식을 선언할 때까지 살처분해 매몰한 소·돼지 등의 가축 수는 400만 마리에 육박한다. 매몰지도 전국적으로 4799곳이나 된다. 안동 역시 축산농가가 초토화돼 돼지의 90%, 소의 60%가 살처분됐다. 매몰지도 520곳이나 만들어졌다.

구제역 진원지 안동 가축매몰 현장 르포

겨울이 지나면서 구제역은 주춤해졌지만 새로운 우려가 강력히 제기됐다. 바로 매몰지의 ‘침출수’ 누출이었다. 각종 병원균을 담고 있는 침출수가 새어 나와 지하수와 토양을 대규모로 오염시킬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된다는 주장이었다. 일부 전문가는 “가축이 산 채로 묻히면서 발버둥을 쳐 바닥에 깔아 놓은 침출수 누출방지용 비닐이 찢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2월 들어 경기도 지역 등 일부 지역에서 침출수 누출이 확인되기도 했다.

정부가 2월 중순부터 각종 대책을 내놨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게다가 6월 말부터 유례없는 장맛비가 연방 쏟아지면서 침출수 유출에 대한 우려는 증폭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하늘이 잔뜩 찌푸려 있던 지난 14일 구제역의 진원지였던 안동을 본지 오경묵 인턴기자가 찾았다. 매몰지 관리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환경운동연합 안동지회의 김수동 사무국장이 동행했다. 그에게 침출수 누출에 대해 묻자 “다행히 아직까지는 침출수 대량 누출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후 2시30분쯤 서후면 지품리의 울림농장. 900마리 가까운 소를 키우던 제법 큰 농장이었지만 텅 비어 있었다. 축사 중간에 자리한 민가 앞에 개 한 마리가 묶여 있을 뿐이었다. 5분 정도 떨어진 곳에서 그 흔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소들이 묻혀 있는 매몰지였다. 산을 깎아 조성한 곳으로 옆에는 축대가 3층 높이로 쌓여 있었다. 그러나 그동안 내린 장맛비로 축대 일부가 무너져 매몰지 일부에까지 흙이 쏟아져 있었다. 안동엔 지난달 말 18년 만에 최고치인 157.7㎜의 폭우가 내리는 등 집중호우가 이어졌다.

매몰지 옆 배수로에는 붉은 물이 흐르고 있었다. 김 사무국장은 “축대가 무너지면서 누출된 침출수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배수로를 따라 내려가 보니 농지였다. 배수로와 연결된 농지 초입에는 모가 까맣게 썩어 있었다.

울림목장에서 15분가량 떨어진 풍산읍 죽전리. 다시 세찬 비가 쏟아지기 시작한 이곳엔 소와 돼지 9000여 마리가 매몰돼 있었다. 매몰지 앞에는 화단도 조성돼 있어 얼핏 깔끔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1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실개천이 흐르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이 개천은 6㎞가량을 흘러 낙동강 본류와 만난다고 했다. 매몰지 주변을 걸어서 확인해 보니 곳곳에 붉은 핏물이 흘러나온 흔적이 보였다. 역시 침출수 누출이 의심되는 장면이었다. 김 사무국장은 “침출수가 지하로 스며들어 개천에 유입되는 경우 심각한 수준의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안동시에 조사를 요청해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죽전리 김상대(56) 이장은 “현장에서 직접 흙을 만져 봤는데 별다른 냄새가 나지 않았다”며 침출수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안동시의 김윤한 축산진흥과장은 “현재까지 침출수 누출이 확인된 곳은 없다”며 “환경운동연합에서 조사를 요청한 지역에 대해서는 곧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각 매몰지를 주 2회 이상 방문해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동과 마찬가지로 전국적으로도 당초 우려했던 침출수 대란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6월 말 시작된 장마 기간 동안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의 가축 매몰지에서 침출수가 인근 농경지로 유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뿐이다.

농림수산식품부의 최정록 방역관리과장은 “지자체는 물론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계속 매몰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6월 들어서는 침출수 누출은 공식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에도 이렇다 할 제보나 신고는 별로 없는 상황이다.

침출수의 지하수 오염도 현재로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환경부가 최근 발표한 1분기 매몰지 부근 지하수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7930곳 중 1982곳에서 수질 기준을 초과했지만 가축 매몰지와는 상관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과장은 “매몰지별로 관리자 실명제를 실시하고 정부 합동으로 매몰지에 대한 두 차례 종합점검과 보완책 수립으로 인해 문제점이 많이 보강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매몰지 관리와 관련한 후속대책도 마련 중이다. 우선 가축 매몰지 사후관리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에 대한 원인 분석과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조만간 축산업계·환경단체·학계·정부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 매몰지 주변 지역에 대한 상수도 지원사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많은 비로 지반 침하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침출수 누출 우려는 여전하다”며 “정부 차원에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