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면 돕고 행복감 주는 바나나, 스포츠 스타들의 ‘단골식’

최근 LPGA US여자오픈에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한 유소연과 서희경 선수는 대회 때마다 바나나를 꼭 챙긴다.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원조 골프황제 잭 니클라우스는 바나나 광으로 유명했고, 타이거 우즈·박세리·오초아 등도 즐겨 먹는다. 마라토너가 레이스 시작 전이나 도중에 바나나 한두 개를 먹는 것도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다.

‘미끄러진다’는 상징을 담은 과일을 운동선수들이 즐겨 먹는 이유는 무엇일까?
껍질을 벗긴 바나나 한 개(100g)의 열량이 80㎉에 달해 1시간은 족히 버틸 수 있을 만큼 속이 든든해지는 데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금세 포만감을 주기 때문이다. 또 근육 경련을 막아주는 미네랄인 칼륨이 풍부하다는 것도(100g당 380㎎, 사과의 4배) 선수들이 바나나를 찾는 이유다.

바나나는 세계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과일이다. 전체 작물 중에서도 밀·쌀·옥수수 다음으로 생산량이 많다.

원산지는 아시아의 열대 지역이다. 지금도 필리핀·인도·중국 등 아시아에서 전 세계 생산량의 40% 이상이 생산된다. 우리가 먹는 것은 대부분 필리핀산이다. 국산도 제주도에서 소량 생산되나 가격이 수입산보다 서너 배는 비싸다.

바나나는 나무가 아니라 파초과에 속하는 커다란 풀이다. 뿌리(알줄기)를 잘라 옮겨심기만 하면 열매(바나나)가 열린다. 처음 열매를 맺기까지 9개월가량 소요되며 6개월마다 재수확이 가능하다.

우리가 먹는 바나나는 ‘캐번디시’라는 한 가지 품종뿐이다. 전 세계 바나나가 유전적으로 동일하다는 뜻이다. 수십억 개의 바나나 중 하나만 병에 걸려도 병이 전체로 퍼질 수 있다. ‘파나마병’이 동남아시아에서 유행해 멸종을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있다.

미국의 저널리스트 댄 쾨펠은 저서인 바나나:세계를 바꾼 과일의 운명에서 “7000년 전 인류가 경작한 최초의 농작물이자 수렵·채집 생활에서 농경·정착 생활로 바뀌는 계기가 된 것이 바나나”라고 지적했다. 또 “에덴동산의 선악과는 사과가 아니라 바나나”라는 주장도 폈다.

다양한 열대과일 가운데 우리 국민은 바나나를 가장 많이 소비한다. 1인당 연간 6∼7㎏을 먹는다. 영양상 장점은 칼륨(혈압 조절)·비타민 B6(면역력 강화)·비타민 C(항산화 효과)·수용성 식이섬유(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저하)가 풍부하다는 것이다.

당분(탄수화물)은 바나나가 익어감에 따라 포도당·과당 등 단순당으로 변한다. 두 단순당은 소화·흡수가 잘 되고 체내에서 훌륭한 에너지원이 된다.

바나나가 ‘변비를 일으킨다’는 속설은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잘 익은 것엔 변비 예방을 돕는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하지만 덜 익은 것을 먹으면 변비·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다. 떫은맛 성분인 타닌 때문이다.

바나나를 먹으면 마음이 편해지고 잠이 잘 오는 것은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이 많이 들어 있어서다. 트립토판은 세로토닌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의 원료인데 세로토닌은 행복감과 심신의 안정을 주는 ‘행복 물질’ ‘숙면 물질’로 통한다.

끝말잇기 놀이에서 ‘맛있으면 바나나’다. 그만큼 단맛이 강하다. 최고로 맛있는 바나나를 원하면 과피에 갈색 점이 있는 주근깨 바나나를 고른다. 바나나의 당도가 높을 때 생기는 ‘주근깨’를 ‘슈거 스폿(sugar spot)’이라 한다.

다이어트 중인 사람은 열량과 탄수화물 함량(100g당 21.1g)이 높다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일본에선 ‘바나나 다이어트’가 유행한다지만 체중 문제로 고민이라면 하루 한 개 이상 먹는 것은 곤란하다.

바나나는 수확 후에도 계속 익는 후숙(後熟) 과일이다. 13~16도의 실온에서 매달아 두는 것이 최선의 보관법이다. 꼭지가 약간 녹색을 띤 것은 4∼5일, 노란 것은 2~3일 실온 보관이 가능하다. 냉장고에 넣으면 냉기로 인해 껍질이 금방 검게 변하지만 과육은 여전히 신선하고 단단할 수 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