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름철 아이 피부 관리





외출 3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 바르고
땀 흘렸을 땐 바로 닦아줘야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시작되면 연약한 아이의 피부를 자극하는 외부 요인이 많아진다. 햇볕, 자외선, 무더위, 땀, 냉방 등은 화상·땀띠·아토피 등 피부염을 일으키는 불청객이다. 아이누리한의원 서울 잠실점 김시혜 원장에게 여름철 아이 피부를 건강하게 지키는 법을 들어봤다.



 아토피 피부염은 봄·가을 환절기에만 생기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열과 땀이 많은 여름에도 자극을 받으면 아토피가 심해진다. 한의학에선 그 원인을 대부분 습열(濕熱) 때문이라고 본다. 여름엔 살이 접히는 부위에 땀이 많이 고인다. 이 땀이 피부를 자극해 아토피를 악화시킨다. 피부의 열기와 끈적임을 줄이려고 에어컨을 하루 종일 틀면 실내와 피부가 건조해져 증상을 키우게 된다. 에어컨은 1시간 이상 틀지 말고 실내 공기를 자주 환기시켜야 한다. 물을 충분히 마셔 체내 수분도 보충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도 아토피 피부염에 해가 될 수 있다. 먼지가 달라붙게 해 피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칠부 소매의 얇은 상의나 모자를 사용해 자외선을 차단하거나, 자외선 수치가 높은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에 외출을 삼가는 것이 예방책이다.



 아이가 외부 자극 요소에 덜 민감하도록 면역력을 길러주는 것도 중요하다. 아토피는 단순히 피부를 관리하는 것 외에 몸속 습열을 다스려 면역력을 높이고 피부 과민성을 조절해주는 조치가 필요하다.



 아이가 밖에서 땀범벅이 돼 돌아오면, 땀을 바로 닦아줘야 한다. 땀이 피부에 남으면 땀구멍을 막아 땀띠를 유발할 수 있다. 아이들의 경우 땀샘 기능이 활발하지 않아 땀띠가 나기 쉽다.



 집안은 통풍이 잘 되도록 하고 실내 온도를 26℃로 유지한다. 통풍과 땀 흡수가 잘 되는 헐렁한 면 옷을 입는 것도 도움이된다. 상의를 벗고 지내는 남자 아이라면 배를 덮는 길이의 얇은 면 속옷을 입게 한다. 땀에 젖은 옷은 마르면서 체온을 빼앗는다. 땀을 흘린 채 강한 에어컨 바람을 쐬면 기온 차로 인해 감기에 걸릴 수 있다. 이럴 땐 새옷으로 갈아 입혀야 한다.



 땀은 체온에 가까운 37℃ 전후의 물과 중성이나 약산성 비누를 이용해 맨손으로 씻는다. 피부를 자극하는 입욕제는 삼간다. 목욕 후엔 끈적이지 않는 로션을 바른다. 끓여 식힌 미지근한 보리차, 생수, 오이, 수박 등으로 체내 열을 식히고 수분도 섭취하게 한다. 여름에 장염이나 소화불량으로 고생하거나 심하게 지치는 아이에겐 진액과 한열의 균형을 맞춰주는 보강약을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한여름 햇볕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아이들은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자외선이 강한 한낮에는 야외활동을 삼가거나 그늘에서 지내야 한다. 자외선 지수가 높은한낮에는 얇은 긴팔 옷과 모자를 쓰는 것이 효과적이다. 외출 30분 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다. 어린이용은 끈적거리지 않고 가벼운 느낌의 차단제를 고른다. 땀을 많이 흘리면 자외선 차단 성분도 사라지므로 물수건으로 땀을 닦고 자외선 차단제를 다시 바른다. 귀가하면 가벼운 샤워로 땀과 차단제에 달라붙은 먼지를 제거한다.



 햇볕에 오래 노출되면 피부가 달아오른다. 처음엔 발갛고 간지럽지만 나중엔 따가워진다. 찬물로 찜질해 피부에 스민 열기를 빼내고 48시간 동안 직사광선에 노출하지 않아야 한다.



 아이들은 신체 조절능력이 약해 더운 곳에 오래 있으면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지고 가벼운 탈수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야외놀이를 할 땐 규칙적으로 쉬고 수시로 물을 먹어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 문의=1599-1275, www.soaworld.com





[사진설명] 어린이가 뙤약볕 아래서 땀을 흘리고 있다. 폭염이 이어지는 여름엔 햇볕, 자외선, 무더위, 땀, 냉방 등이 어린이들의 피부를 자극해 화상·땀띠·아토피 등을 일으키므로 적절한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



<채지민 PD myjjong7@joongang.co.kr/사진=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