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동, 판교보다 큰 매머드급 개발





사통팔달 교통에 환경 쾌적 … ‘제2 강남’ 기지개



고덕·강일2·3지구 개발 등으로 서울 강동구 일대가 신흥 주거타운으로 개발된다. 사진은 고덕동 일대 단독주택지 전경.







서울 강동구가 강남의 새로운 주거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서울 강일·고덕지구와 하남 미사·풍산지구가 하나의 거대한 벨트로 묶여 판교신도시(929만㎡)보다 큰 매머드급 신흥 주거타운으로 본격 개발되기 때문이다. 강동권은 강남권(강남·서초·송파구)과 가까운 데다 한강도 끼고 있는 등 입지 여건이 꽤 좋은 편이다. 이에 따라 개발 사업들이 모두 끝나면 강동이 강남 옆 강남인 ‘제2의 강남’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것은 이 지역 개발 재료의 집중성이다. 그동안 미개발지로 남아 있던 지역이다 보니 대규모의 집중적인 개발이 가능해진 것이다. 대표적인 게 보금자리주택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지정이다. 고덕지구(82만7000㎡)와 강일3,4지구(총 85만5000㎡)가 개발될 예정이다. 이들 3곳은 모두 서울외곽순환도로 상일나들목과 강일나들목을 중심으로 보금자리주택 시범지구인 경기도 하남시 미사지구(546만㎡)와 맞닿아 있다.



 강일3·4지구는 이미 개발사업이 끝난 강일1·2지구(148만㎡)를 사이에 두고 위 아래로 붙어 있다. 고덕지구도 열병합발전소를 사이에 두고 강일1·4지구와 맞닿아 있다. 고덕지역 재건축 대상 아파트촌과도 인접해 있다. 미사지구와 맞붙어 있는 하남 풍산지구(101만㎡)까지 합치면 이 일대 개발 면적만 총 963만4600㎡에 이른다. 인근에 조성될 예정인 송파 위례신도시(678만8331㎡)는 물론 판교신도시를 능가하는 규모다.



 이곳은 또 강남권과 붙어 있으면서 주거 환경이 쾌적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한강 옆이고 녹지 공간이 많다. 지하철 5호선(상일동역)이 지나고 올림픽대로·중부고속도로도 끼고 있다. 서울외곽순환도로 강일·상일나들목과도 가깝다. 기존에는 소형 주택이 많았지만 새 주거타운 개발 및 재건축 등으로 중대형이 늘어나면 강남권 못지않은 고급 주거지가 될 것이란 기대가 크다. 인근 위례신도시 개발에 따른 후광 효과도 예상된다. 또 강일2지구에는 1만여 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보이는 첨단업무단지 조성 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배후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개발은 활발한데 상업시설이 많지 않다. 때문에 이 일대에 나오는 상가는 희소가치 덕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이 일대에는 현재 분양 중인 상가와 오피스텔인 무어스타운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상가가 없는 상태다.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강일지구 등의 개발이 본격화하면서 무어스타운을 비롯한 대형 상가들이 속속 들어설 것”이라며 “상가가 부족해 상가 투자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현재는 교통이 불편하지만 앞으로 나아질 것 같다. 광역교통망이 속속 구축되고 있어 서울~춘천간 고속도로(61.4㎞)가 2009년 개통된 데 이어 2013년에는 서울~동두천간 고속도로(45.4㎞), 사가정~암사동간 도로(6.5㎞)가 완공될 예정이다. 현재 상일동역이 종점인 지하철 5호선은 강일역과 미사역까지 확장될 예정이다.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