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기잡이 산업까지 혁신하는 그날 위해”





글로벌화하는 사회적기업들



탐스슈즈의 블레이크 마이코스키 대표가 아르헨티나 아이들에게 신발을 신겨주고 있다. [탐스슈즈 제공]



“사회적기업가는 생선을 주는 것은 물론, 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주는 것으로도 만족하지 않는다. 그들은 고기잡이 산업을 혁명적으로 바꿀 때까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사회적기업가를 발굴해 ‘사람’에 투자하는 ‘아쇼카재단’의 창립자 빌 드레이튼(67)의 말이다. 사회적기업 혹은 기업가를 설명할 때 가장 많이 인용되는 얘기다. 사회적기업의 궁극적 목표는 단순한 사회공헌활동을 뛰어넘어,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문화까지 바꿀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



드레이튼의 말처럼 세계적으로 많은 사회적기업이 세상을 바꾸는 일을 주도하고 있다. 물론 일정한 범위의 이윤도 남긴다. 엄연한 기업이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사례로 꼽는 게 방글라데시의 그라민은행이다. 빈곤층에게 무담보로 소액대출을 해줘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이 사회적기업의 아이디어는 이미 전세계 빈곤퇴치운동과 금융계에 적지않은 변화를 몰고 왔다. 미국·영국과 같은 선진국에서는 물론, 국내에서도 햇살론·미소금융 등 그라민은행을 벤치마킹한 무담보소액대출(마이크로크레딧)제도가 생겨났다.



신발 한 켤레를 사면 제 3세계 아이에게 또 한 켤레의 신발을 기부하게 된다는 탐스슈즈도 2006년 창립해 불과 5년 만에 세계적인 사회적기업이 됐다. 일반 기업을 운영하던 블레이크 마이코스키가 아르헨티나에 여행을 갔다가 가난 때문에 맨발로 돌아다니는 아이들을 보고 생각한 아이디어가 출발점이다. 첫 해 200켤레를 목표로 시작해 지금은 세계 30여국에 지부를 둔 글로벌 브랜드가 됐다. 지난해 9월에는 100만 켤레 째의 신발이 판매되면서 하나의 새로운 기부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한국이 세계 2위의 탐스슈즈 소비국가로 선정 될 만큼 국내의 반응도 좋다.



그 밖에도 일본의 고구레 마사히사가 만든 테이블포투는 아시아의 사회적기업이 세계로 뻗어나간 대표적 사례다. ‘세계 인구의 10억은 비만으로 고생하고, 10억은 기아로 죽어간다’는 사실에서 착안했다. 테이블포투는 급식업체와 협력을 맺고, 일반 사람들이 그 급식을 구매해 먹을 경우 300원 정도의 금액이 아프리카 아이들의 급식비로 지출되는 시스템이다. 300원은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한 끼의 식사를 제공할 수 있는 금액이다. 2007년 설립된 이 기업은 빠른 속도로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올 4월에는 테이블포투 코리아가 문을 열었다.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는 한국형 사회적 기업들도 눈에 띤다. 2004년 재활용 물품들을 개조해 악기로 만들고 전 세계에 공연을 다니는 ‘노리단’이 대표적이다. 노리단은 2007년 문화예술분야 최초로 사회적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 현재 일본·홍콩·미국·런던 등을 다니며 한국의 문화와 아이디어를 세계로 퍼뜨리고 있다.



2010년 중소벤처창업경진대회에서 환경/에너지분야 우수상을 수상하며 시작된 ‘트리플래닛’도 조용히 세계시장에 파고들고 있다. 트리플래닛은 스마트폰용 나무심기 어플리케이션(이하 어플)으로 스마트폰 유저들에게 인기가 높다. 사용자는 태양에너지·거름주기 등 게임 미션을 수행하며 가상의 공간에 나무를 심고 일정 레벨을 달성하면 현실 공간에 나무를 심을 수 있다.



회사가 광고료 수입 중 기업 운영비 30%를 제외한 나머지 70%는 환경단체에 기부되고 환경단체가 대신 나무를 심어주는 방식이다. 이 기업은 G20공식어플로 지정돼 DMZ(비무장지대)에 시범사업으로 나무를 심은 데 이어, 오는 10월 창원에서 열리는 제 10차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총회의 공식어플로도 선정됐다.



김 대표는 “외국사람들이 게임을 통해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신선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스마트폰 어플이라는 특성 때문에 전 세계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어 파급력이 높은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외에서는 장기적으로 사회변화에 얼마나 기여할 수 있는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국내는 지나치게 단기적 성과에만 집중하는 것 같아 아쉽다”고 덧붙였다.



특별취재팀=손지은·박성민·윤새별·이예지 행복동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