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니스 유머] 말이란









암말이 바람을 피웠는데 수말이 그 불륜 현장을 덮쳤다.



 수말이 마누라의 정부(情夫) 멱살을 쥐어잡고 이렇게 외쳤다.



 “야, 이 임마, 내가 할 말을 왜 네가 해?!”



 수말의 친구들은 수말에게 충고했다.



 “이 친구야, 자네는 한 말 또 하고 한 말 또 하고 그러는가.”



 그러자 순진한 수말은 바람 피우는 친구들에게 이렇게 역공을 폈다.



 “이 놈들아, 이 말 했다 저 말 했다 그러는 것 아냐.”



 그는 특히 유부녀와 밀회를 즐기는 친구에게 특별히 당부했다.



 “이봐, 남의 말 함부로 하는 거 아니야.”



 *창작자 미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