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정의 파워 … 일 지자체 35곳 ‘태양광발전’ 동참





자연에너지 협의회 출범





일본에서 태양광발전을 비롯한 신에너지 기술을 적극 개발하고 보급해 새로운 에너지 시장도 개척하고 원자력발전에 대한 의존도도 줄이자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한국명 손정의·사진) 사장은 13일 아키타(秋田)현에서 일본 전국의 광역자치단체장과 함께 ‘자연에너지협의회’를 출범시켰다. 전국의 경작되지 않는 논과 밭을 활용해 대규모 태양광발전소(메가 솔라)를 각지에 건설, 자연에너지 발전비율을 2020년까지 20%로 높이고 궁극적으로는 원자력발전을 없애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 및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 이후 손 사장 주도로 추진된 이 협의체에는 전국 47개 도(都)·도(道)·부(府)·현(縣) 중 무려 35개 광역지자체가 동참했다. 오카야마(岡山)현의 이시이 마사히로(石井正弘) 지사가 회장을 맡고 손 사장은 사무국장을 맡았다. 손 사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바로 오늘 자연에너지 보급을 향한 첫걸음이 시작됐다”는 내용의 ‘아키타 선언’을 발표했다.



 소프트뱅크는 올해 안에 홋카이도(北海道) 오비히로(帶廣)시에 태양광발전 실험시설을 건설한 뒤 내년에는 전력생산을 시작한다. 여기서 나온 발전효율, 발전비용 등의 데이터를 협의체의 각 지자체에 제공한 뒤 우선 전국 10곳에 메가 솔라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손 사장 주도의 협의체가 성공할지는 일단 ‘재생에너지 특별조치법’ 성립에 달려 있다. 전력회사가 자연에너지로 발전한 전력을 전량 매입해주는 것을 의무화하는 법이다. 그러나 산업계는 “결국 전기요금 인상으로 연결되고 안정적 전력 공급에도 불안 요인이 있다”며 반대하고 있어 통과 여부는 불확실하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손정의
(孫正義)
[現] 소프트뱅크 대표이사회장
1957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