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왜 주민투표 침묵하는지 나는 안다”





민선 5기 취임 1년
오세훈 서울시장 간담회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게 (전면 무상급식 주민투표 승리를 위해) 도와 달라는 부탁을 드리고 싶었다”며 “하지만 정치권이 필요 이상으로 이 문제에 관여해 정치적 의미가 더해지는 걸 바라지 않아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민선 5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다.



 오 시장은 “청와대나 중앙정부가 나서게 되면 예측하지 못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이 대통령에게) 지원 요청을 하고 싶은 마음에도 그러지 않았다”며 “서울시가 주체가 돼 당당히 밀고 나갈 때 서울시민들의 객관적이고 냉정한 판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특히 박 전 대표에 대해 “그분 행보를 보면 알겠지만, 주민투표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고 있지 않다”며 “어떤 입장인지 미뤄 짐작이 가는 상황에서 굳이 (도움을 구해) 이런저런 해석이 나오게 할 필요는 없잖냐”고 했다. 박 전 대표의 ‘침묵’은 곧 ‘협조할 의사가 없다’는 걸 방증하는 만큼 자신도 굳이 아쉬운 소리를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오 시장 측 관계자는 “한나라당 전당대회 동안 무상급식 도입을 찬성했던 친박계 유승민 최고위원을 통해 박 전 대표 생각은 어느 정도 전달된 게 아니냐”며 “주민투표 정국이 뜨겁게 달아오르면 (박 전 대표도) 계속 침묵을 지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그러나 한나라당 중앙당에 대해선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민주당이 선점한 ‘복지 프레임’에 한나라당이 장단을 맞춰봐야 내년 총선·대선은 불리한 만큼 “국면 전환을 위해서라도 한나라당은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것이다. 오 시장은 “한나라당 내부의 우려 섞인 분위기가 (투표 결과에) 마이너스가 되길 원하지 않는다”며 “신임 당 지도부를 만나 협조를 구하는 것도 그 때문”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최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협조를 요청했다. 홍 대표와 나경원 최고위원은 적극 지지의사를 밝혔지만 유 최고위원과 남경필 최고위원은 다소 유보적인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 시장은 이 과정에서 중앙당 차원의 공개 지지를 끌어낼 생각이었지만 “서울시당이 알아서 할 일”이란 쪽으로 입장이 정리됐다.



 오 시장은 ‘잠재적 대권경쟁자’인 김문수 경기지사와 8월 3일과 10일, 서울시와 경기도를 오가며 ‘교차특강’을 하기로 한 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오 시장은 “김 지사가 주민투표에 대해 항상 김빠지는 얘기만 해서 많이 섭섭하던 차에 ‘힘 좀 실어달라’고 했더니 ‘경기도에 와서 강연 한번 해달라’고 말하더라”고 했다. 김 지사는 최근 서울시의 무상급식 주민투표 추진에 대해 “그게 투표까지 할 사안이냐”며 에둘러 비판한 바 있다. 오 시장은 또 “경기도의회와 사이 좋게 지내는 김 지사와 비교된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임기가 끝나는 4년 뒤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성적표를 받을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양원보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오세훈
(吳世勳)
[現] 서울시 시장
1961년
박근혜
(朴槿惠)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52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