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자올림픽 치러 강원경제 살린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강원도 민생현장 탐방에 나선 최문순(왼쪽) 지사가 12일 오후 속초관광수산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장맛비가 줄기차게 내리는 12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속초 관광수산시장을 찾았다. 최 지사는 상인들과 점심을 같이하며 고충을 들었다. 이어 그는 설악동으로 옮겨 재개발 등과 관련해 주민과 간담회를 했다.



 4·27 보궐선거에 당선해 취임한 지 2개월 반. 최 지사는 이 기간을 1년 이상처럼 바쁘게 지냈다. 2018 겨울올림픽 유치를 위해 국내외를 다녔고, 마침내 유치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를 두고 최 지사를 ‘행운아’라고 부른다. 그는 이를 부인하지 않지만 행운아로 머물러 있기에는 강원도의 사정이 절박하다고 생각한다. 최 지사는 “ 취임 후 도내 곳곳을 다니면서 강원도가 한계상황에 이르렀음을 느꼈다”며 “투자를 일으켜야 하는데 그럴 여력과 방법이 없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2018 겨울올림픽으로 타개책을 삼을 계획이다.



 -겨울올림픽을 어떻게 준비하는가?



 “낙관적인 분위기를 경계해야 한다. 겨울올림픽은 도깨비 방망이가 아니다. 올림픽을 치른 후 빚더미에 오른 사례가 많다. 정교하고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 우선 흑자올림픽을 치르는 것이 중요하다. 릴레함메르처럼 올림픽 후에 외국 관광객이 오도록 해야 한다. 두 번째 민생과 경제올림픽이다. 주민 삶에 기여하는 올림픽이 돼야 한다. 건설업자만 이득보고, 엘리트 선수들만 경기하는 대회는 안 된다. 세 번째는 균형올림픽이다. 올림픽이 열리는 지역만 투자돼서는 안 되며 골고루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와 함께 환경훼손을 최소화하고,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평화올림픽 등 5원칙을 잠정적으로 정했다.”



 -경기장 건설비의 국·도비 분담은.



 “민주당에 국비 분담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신경 쓰이는 것은 도로와 철도 건설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는 것이다. 경기 이벤트보다 더 중요하다. 2017년까지 27조원이 완전히 투자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겨울올림픽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강원도의 이익을 최대 창출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 예산 확보는 물론 올림픽특구를 경제자유구역 보다 더 좋은 조건으로 해 법률적 재정적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최 지사는 13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와 황우여 원내대표를 만나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아직 최문순 지사다운 정책이 나오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다.



 “생각 자체는 진보적이고 급진적이지만 실현 과정은 정교해야 한다. (다른 의견을) 존중하면서 추진하겠다. 과감하게 하면 더 더디 갈 수 있다. 서로 이해하고 동의를 받을 수 있는 한도에서 정책을 펴겠다.”



 -조직개편 필요성도 제기된다.



 “1996년 이후 개편다운 조직개편이 없었다. 환동해출장소 같은 케케묵은 이름도 그대로다. 현대적 조직으로 개편하겠다. 그러나 위에서 강압적으로 하지 않고 노조를 비롯한 직원의 치열한 토론을 거치겠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