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R서 보기, 연장서도 보기 … 서희경 ‘잊고 싶은 17번 홀’





당일 경기로 몸 푼 유소연은 버디
US여자오픈 팽팽하던 승부 결정



경기 후 포옹하는 서희경(왼쪽)과 유소연. 서희경이 불운을 겪은 17번 홀에서 유소연은 버디를 잡아 우승했다. [콜로라도 스프링스 AFP=연합뉴스]



US여자오픈은 2007년부터 연장전을 18홀에서 3개 홀(16~18번 홀)로 줄였다.



 전날 일몰로 15번 홀까지 경기한 유소연은 12일 오전(현지시간) 바로 그 홀에서 경기를 했다.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상승세도 탔다. 그리고 연장전을 치렀다. 유소연의 몸은 풀렸고 조금 전에 경기해 본 바로 그 홀, 같은 핀 위치에서 경기하는 유리한 상황이었다.



 반면 서희경은 전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TV 인터뷰도 하고 연습장에서 몸을 풀어야 했다. 핀 위치는 전날과 같았지만 날씨는 완전히 달랐다. 서희경은 2009년 KLPGA 대회에서 연장 세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유소연에게 역전패를 당한 기억도 있었다.



 서희경과 유소연은 16번 홀(파3·180야드)에서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균형은 17번 홀(파5·600야드)에서 깨졌다. 17번 홀은 평균타수 4.98타로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로 쉬운 홀이었다. 그러나 서희경에게는 좋지 못한 기억이 있다. 전날 치른 4라운드에서 서희경은 보기를 했다.













 그린에서 버디 퍼팅을 하려 할 때 갑자기 바람이 불었다. 공이 움직이면 벌타를 받기 때문에 서희경은 여러 차례 어드레스를 풀었다. 버디 퍼트는 잘 된 것 같았지만 바람이 훅 불면서 공은 홀을 비껴 70㎝ 정도 지나갔다. 경기위원은 진행이 느리다며 서희경을 압박했고 당황한 서희경은 파퍼트를 실패했다.



 연장에서 나쁜 기억은 이어졌다. 서희경의 티샷은 오른쪽으로 휘면서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다. 볼은 벙커 턱 뒤에 걸려 있어 탈출에 만족해야만 했다. 246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도 그린에 올라가지 못했다.



 반면 잔여 경기를 하면서 몸을 충분히 푼 유소연은 페어웨이 한가운데로 호쾌한 티샷을 날렸고 세 번째 샷을 핀 2.5m에 붙였다. 이 홀에서 유소연이 버디를 하고 서희경이 보기를 하면서 사실상 경기가 끝났다. 유소연은 18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냈다. 17번 홀은 서희경에게는 악몽의 홀로 기억될 것이다. 



문승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