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오·신소재·식품으로 2015년 매출 15조원”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





CJ제일제당이 바이오와 신소재, 식품 글로벌을 3대 축으로 2015년 매출 15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CJ제일제당 김철하(사진) 대표는 1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비전을 밝혔다.



 바이오 분야의 경우 2014년부터 핵산(식품조미소재로 세계시장 5억 달러)과 라이신(사료용 아미노산으로 세계시장 30억 달러)보다 세계시장 규모가 더 큰 메치오닌(사료용 아미노산으로 세계시장 40억 달러)을 본격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김 대표는 “그동안 석유화학 공법으로 생산되던 메치오닌을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당·포도당 원료를 사용해 바이오 공법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시장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메치오닌을 생산하게 되면 CJ제일제당은 발효 기반의 4대 사료용 아미노산(라이신·쓰레오닌· 트립토판·메치오닌)을 생산하는 세계 최초의 바이오 기업이 된다. 생산거점도 현재의 인도네시아·중국·브라질에서 말레이시아·미국 등으로 넓어진다. 2015년 바이오 한 분야에서만 3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다는 복안이다.



 식품신소재의 경우 설탕·밀가루 등 기존 소재 식품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이미 사업화를 시작한 코코넛셸 자일로스·타가토스·쌀 단백질에 이어 올해 하반기엔 천연 코코아 버터와 매우 흡사한 초콜릿용 유지를 상용화한다. 초콜릿 시장에 차별화된 원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또 “식품 글로벌 분야도 매출이 본궤도에 오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올 상반기 현지법인 매출과 수출액을 포함한 식품 글로벌 매출은 약 2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50% 성장했다. 올 한 해 매출은 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일본에도 다음 달부터 김치를 비롯한 한식 메뉴를 일본 대형마트 1위 이온과 2위 이토요카도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2015년까지 전체 매출의 57%를 해외 사업 부문에서 올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통운 인수 여력과 관련해선 “올 상반기 어려운 시간을 가진 건 사실이지만 영업실적이 개선되고 있다”며 “올 하반기엔 자체 원가절감 노력 및 국내외 영업활동 강화로 영업 이익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설탕가격 추가 인상 여부에 대해서는 “상반기 인상 금액은 턱없이 부족한 것”이라며 “정부 시책, 기업의 사회적 도리와 내부 경영사정 사이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