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1 최강 원투 펀치 KIA, 역대 원투 펀치는?













1985년 삼성은 50승을 합작한 김시진(25승)·김일융(25) 원투펀치를 앞세워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그해 삼성이 올린 77승 중 3분의2를 두 투수가 책임졌다.



투수 분업화와 5인 선발 로테이션이 자리 잡은 지금은 당시와 같은 '50승 원투펀치'를 기대하긴 어렵다. 그렇다고 확실한 에이스 두 명의 가치가 줄어들진 않는다. 타자를 압도하는 특급 투수들이 줄어들면서 에이스 두 명을 보유하기는 예전보다 더 어려운 일이 됐다.



2000년 이후 13승 이상·3.00 이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투수 두 명을 동시에 보유했던 팀은 6팀 뿐이다. 이 중 세 팀은 우승을 차지했다. 포스트시즌에서 확실한 원투펀치의 중요성이 크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지난해 SK는 김광현(17승)과 카도쿠라(14승)를 앞세워 우승했고, 2009년 KIA의 우승 뒤에는 로페즈(14승)·구톰슨(13승) 외국인 듀오가 있었다. 2000년 현대에는 원투펀치도 아닌, 원투쓰리 펀치가 있었다.



세 투수는 약속이나 한듯 모두 18승씩을 거뒀다. 2006년 약체로 평가받던 한화는 특급 신인 류현진(18승)과 재기에 성공한 문동환(16승)의 힘으로 일약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하지만 그 뒤론 류현진의 뒤를 받쳐줄 또 한 명의 투수를 찾지 못해 침체에 빠졌다.



2011년 원투펀치는 누가 있을까. 지금까지는 KIA 로페즈·윤석민을 제외하고는 마땅한 후보를 찾기 힘들다. 2009년 KIA의 원투펀치는 로페즈·구톰슨이었지만 SK와의 한국시리즈 1·2차전 선발은 로페즈·윤석민이었다. 그 때부터 강력했던 KIA의 원투펀치가 제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유선의 기자 [sunny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